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도서 > 인문 아픔이 길이 되려면
  • 저자 김승섭
  • ISBN 9788962621952
  • 페이지 320
  • 정가 18,000원
  • 판매가 16,200원 (10%할인)
바로구매
책소개혐오발언, 구직자 차별, 고용불안, 참사… 사회적 상처는 우리 몸을 어떻게 병들게 하는가? 데이터가 말해주는 우리가 아픈 진짜 이유 『아픔이 길이 되려면』은 공중보건의사 시절부터 김승섭 교수가 걸어온 치열한 고민의 흔적들과 연구의 발자취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데이터를 통해 질병의 사회적·정치적 원인을 밝히는 사회역학을 도구 삼아 혐오, 차별, 고용불안 등 사회적 상처가 어떻게 우리 몸을 아프게 하는지 말하고 있다.

개인의 몸에 사회가 어떻게 투영되는지도 함께 이야기한다.

저자는 “사회적 환경과 완전히 단절되어 진행되는 병이란 존재할 수 없”다고 말하면서, “사회적 원인을 가진 질병은 사회적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최첨단 의료 기술의 발전으로 유전자 수준에서 병을 예측하고 치료하는 게 가능해지더라도, 사회의 변화 없이 개인은 건강해질 수 없다고 말이다 사회역학자인 김승섭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학 교수는 자신의 연구를 통해 차별 경험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이야기한다.

취업 과정에서의 차별을 측정하기 위해 연구의 설문에서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새로운 일자리를 경험할 때 차별을 겪은 적이 있습니까?” 대답은 ‘예, 아니오, 해당사항 없음’ 3개 항목 중 선택이 가능하다.

‘해당사항 없음’은 구직 경험이 없는 응답자를 위해 만들어둔 항목이다.

이미 직장에 다니는 사람이라면, ‘예’ 혹은 ‘아니요’의 응답이 가능할 것이다.

그런데 직장인 상당수가 ‘해당사항 없음’이라고 응답했다.

어떻게 된 일일까? 김승섭 교수는 ‘해당사항 없음’이라고 대답한 사람들의 건강 상태를 조사했다.

그러자 놀라운 결과가 나온다.

남성의 경우, ‘해당사항 없음’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차별이 없었다고 응답한 사람들과 건강에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여성들의 경우 달랐다.

‘해당사항 없음’이라고 답한 여성들의 건강상태는 차별을 받았다고 응답한 사람보다도 더 나쁘게 나타났다.

비슷한 또 다른 연구에서, 이번에는 다문화가정 청소년을 상대로 질문했다.

“학교폭력을 경험한 뒤 어떻게 대응했습니까?” 응답자 중 김승섭 교수가 주목한 것은 “별다른 생각 없이 그냥 넘어갔다”라고 답한 학생들이었다.

이 학생들의 건강 상태를 조사했더니 이번에도 남녀 간에 극명한 차이가 드러났다.

여학생들의 경우, 별다른 차이가 없었지만 이번에는 남학생들에게서 차이가 나타났다.

“별다른 생각 없이 그냥 넘어갔다”라고 대답한 남학생들의 정신 건강이 가장 나쁜 것으로 조사된 것이다.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고 넘겨버렸던 경험이 실제로는 몸을 아프게 하고 있었던 것이다.

차별이나 폭력을 겪고도, 말조차 하지 못할 때, 혹은 애써 괜찮다고 생각할 때 실은 우리 몸이 더 아프다는 것을 이 연구들은 보여준다.

저자 김승섭 교수의 표현을 빌자면 ‘몸은 정직하기 때문’이다.

이 책에서는 고용 불안, 차별 등 사회적 상처가 어떻게 우리 몸을 아프게 하는지, 사회가 개인의 몸에 어떻게 반영되는지를 사회역학의 여러 연구 사례와 함께 이야기한다.

.

서울
14
SAT 16º
SUN 17º
MON 16º
TUE 15º
WED 1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