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도서 > 인문 열하일기 세트
  • 저자 박지원, 리상호
  • 출판일 2004년 11월 15일
  • ISBN 9788984281868
  • 페이지 1960
  • 정가 75,000원
  • 판매가 67,500원 (10%할인)
바로구매
책소개2005년은 연암이 죽은 지 꼭 200년이 되는 해다.

연암 탄생 150주년에 맞추어 북한에서 《열하일기》 완역본을 냈는데, 남한에서는 연암 서거 200년을 앞두고 완역본이 출간되었다.

연암은 《열하일기》에서 철학과 사상, 과학과 음악, 정치와 문화, 실용과 논리를 자유롭게 펼친다.

이 책을 읽으면 왜 사람들이 조선의 중세가 이 책 한 권에서 끝장나기 시작했다고 말하는지 알게 될 것이다.

청나라 건륭 황제의 만수절을 축하하는 사신 일행에 어쩌다 함께 가게 된 연암은 빡빡한 일정과 아랑곳없이 혼자 온갖 풍류를 즐긴다.

《북학의》를 쓴 박제가를 내심 부러워했던 연암은 중국에서 좋은 벗들과 깊은 얘기를 나눠 보리라 작정했고, 한인과 만인을 가리지 않는 열린 태도 덕분에 많은 사람들과 갖가지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열하’는 청나라 황제들이 여름 피서지로 썼던 곳인데, 조선 사신이 열하까지 간 것은 연암 때가 처음이었다.

오늘날의 하북성 북부, 열하강 서쪽에 있는 ‘청더〔承德〕’에 해당하는 이 곳은 북경에서 약 230킬로미터 떨어져 있는 곳이다.

압록강에서 북경까지 약 2,300리, 북경에서 열하까지 약 700리, 육로 3천 리에 해당하는 먼 길에서 연암은 오랑캐라 무시하던 청나라의 발전된 문물을 보며 강렬한 질투심을 느끼게 된다.

18세기 조선 사회가 겪고 있는 균열과 양반 사대부들의 위선, 실학을 무시하고 옛 문헌에만 사로잡혀 있는 봉건 사회에 대한 불만 들이 광범위하게 담겨 있어 새로운 사회를 염원하는 연암의 간절함이 곳곳에 드러난다.

열하일기에는 철학, 정치, 경제, 천문, 지리, 풍속, 제도, 역사, 고적, 문화 등 사회 생활 전 영역에 걸친 문제들이 담겨 있다.

그 형식도 정통 논문부터, 편하게 쓴 수필 형식에 소설과 시화 형식까지 모두 동원하고 있다.

자유로운 붓놀림으로 대국의 자연과 문화를 묘사하면서, 속상해하고 놀라워하는 연암. 책 곳곳에 숨어 있는 해학과 풍자는 연암 이전에 북경을 다녀왔던 그 어느 누구도 담지 못했던 것들이었다.

반선 라마에 대한 이야기는 연암의 기록이 유일무이한 것이며, 황교문답에 실린 이야기들은 청나라 사람들을 무시하던 당시 조선 관리들은 절대로 듣지 못했을 일급 비밀에 속하는 것들이었고, 음악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논하고 있는 망양록이나 천체에 대한 놀라운 견해를 펼치고 있는 곡정필담 들에서 ‘이용후생학파’로 분류되는 연암의 선진적 사상들을 만날 수 있다.

딱딱한 이야기를 읽다가 예고도 없이 나타나는 연암의 장난끼에 한 번씩 웃음을 터뜨리게 되는 것은 이 책의 또다른 매력이다.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