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9 DreamWiz
도서 > 소설 소현세자 1
  • 저자 이정근
  • ISBN 9788996152040
  • 페이지 240
  • 정가 11,000원
  • 판매가 9,900원 (10%할인)
바로구매
책소개참담한 시대를 온몸으로 겪어낸 소현세자가 절망의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희망을 전한다 『오마이뉴스』에 121회에 걸쳐 연재된 작품으로, 소현세자를 주인공으로 삼고 있지만 소현세자 개인사에 머물지 않고 소현세자가 살았던 격동의 시공時空을 포괄적으로 다루고 있다.

세자의 부왕 인조의 재위 시기는 우리 역사상 가장 험난하고 무력하고 굴욕적인 장면으로 점철되어 있다.

조선의 수난은 ‘삼전도의 항복’으로부터 시작된다.

저자는 그 항복을 수난과 굴욕의 끝이 아니라 시작으로 바라본다.

망국의 세자인 죄로 적국의 수도에 볼모로 끌려가 그 긴긴 치욕과 인고의 세월을 온몸으로 겪어내야 했던 소현. 하지만 부왕 인조는 그러는 중에도 자기 한 몸을 보신하기에 급급하여 배청주의자로 지목된 신하들을 사지死地(청국)로 내몬다.

또 건강이 좋지 않은 경황에도 애첩의 치맛바람에 푹 빠져 눈과 귀를 흐려 판단을 그르치고 간신·소인배들에 둘러싸여 백성들의 고단함을 헤아리지 못한다.

더구나 조선 조정은 여전히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대명일월大明日月의 미망에 사로잡혀 화를 자초한다.

심양에 볼모로 끌려간 소현세자는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는 현장의 중심에서 변화의 바람을 직접 목격하면서 조선의 미래 지도를 구상한다.

또한 청나라를 통해 들어온 서양 문물을 적극적으로 흡수하여 새로운 시대 건설에 필요한 설계도를 그려간다.

그 결과 청국 조야의 신망을 얻은 소현은 조선 부흥에 필요한 외교 역량과 정치 기반을 쌓아 가는데, 본국의 인조는 그런 세자에게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며 왕위를 잃을까봐 전전긍긍한다.

소현세자는 9년간의 볼모생활 끝에 마침내 부푼 꿈을 안고 세자빈과 함께 환국한다.

그러나 세자에게 의심을 거두지 못한 부왕 인조는 사실상 세자를 연금시킴으로써 세자의 손발을 묶어놓는다.

그러는 중에 세자는 환국 두 달 만에 돌연 급서하는데, 저자는 여러 정황으로 미루어 인조의 애첩 조 소용이 주도한 독살로 본다.

인조는 세자가 죽기를 기다렸다는 듯이 세자빈을 세자 독살에 연루시켜 사사하고 소현의 아들들을 유배시킴으로써 세자의 그림자를 말끔히 지워버린다.

이로써 모처럼 싹튼 조선의 호연지기가 꺾이고 조선의 꿈도 가뭇없이 사라졌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