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도서 > 유아(0~7세) 이상한 손님
  • 저자 백희나
  • ISBN 9791158360801
  • 페이지 48
  • 정가 12,000원
  • 판매가 10,800원 (10%할인)
바로구매
책소개이번엔 진짜로 이상한 녀석이 왔다! 봄 날씨보다 변덕스러운 손님이 불러온 대소동! 『알사탕』 작가 백희나 신작! 어느 비 오는 오후, 남매만 남아 집을 보고 있습니다.

어둑어둑한 날씨에 어쩐지 으스스해진 동생은 누나 방을 기웃거립니다.

“누나, 나 무서워……. 같이 있어도 돼?” 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매몰차기 짝이 없습니다.

“누나 바빠! 너 혼자 놀아!” 더도 덜도 아닌 딱 현실 남매의 모습입니다.

잔뜩 풀이 죽은 동생은 허전한 마음을 달래려 빵 봉지를 집어 듭니다.

‘나도 동생이 있으면 좋겠다.’ 생각하면서요. 바로 그때 “형아…….” 하고 등 뒤에 찰싹 달라붙는 녀석이 있습니다.

눈사람 같기도 하고 찐빵 같기도 한 녀석의 이름은 천, 달, 록. 자기 집은 저기 하늘 위인데 타고 온 구름을 잃어버렸다나 뭐라나. 동생은 어쩐지 가엾은 기분이 들어 하나 남은 빵을 달록이에게 양보합니다.

달록이는 배가 고팠던지 허겁지겁 빵을 먹어치웁니다.

그러자 배가 산처럼 부풀어 오르더니 뿌우우우우우웅! 엄청난 방귀로 동생을 구석으로 날려 버립니다.

제 방에 콕 틀어박혀 있던 누나도 후다닥 뛰쳐나올 만큼 엄청난 방귀였지요. “야…… 너…… 진짜 대단하다!” 동생의 감탄에 달록이는 그만 발끈하고 맙니다.

“왜 나한테 그런 걸 먹였어!” 방귀 뀐 놈이 성낸다더니 딱 그 짝이지요.. 그런데 녀석의 얼굴이 화끈 달아오르자, 부엌도 덩달아 후끈후끈해지는 게 아니겠어요! 누나가 달록이를 달래려고 아이스크림을 건넸더니 세상에, 이번엔 부엌에 흰 눈이 펄펄 내리지 뭐예요! 이 이상한 녀석의 집은 도대체 어디일까요? 설마 진짜로 하늘? 남매는 아무 탈 없이 달록이를 집으로 돌려보낼 수 있을까요?

쇼핑 > 장난감
쇼핑 > 장난감
쇼핑 > 여성의류
쇼핑 > 여성의류
쇼핑 > 여성의류
쇼핑 > 여성의류
쇼핑 > 여성의류
쇼핑 > 여성의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