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도서 > 소설 밤의 괴물
  • 저자 스미노 요루, 양윤옥
  • ISBN 9791161906508
  • 페이지 292
  • 정가 13,800원
  • 판매가 12,420원 (10%할인)
바로구매
책소개밤이 되면 나는 괴물이 된다.

괴물이 되어 매일 밤마다 왕따 소녀를 만난다.

적당한 교우관계, 적당한 성실함, 적당한 존재감으로 일관하는 중학생 ‘나’ 아다치. 무슨 연유에서인지 밤만 되면 괴물로 변한다는 것 외에는 평범한 소년이다.

그에 비해 반의 왕따 소녀 야노 사쓰키는 여러모로 특이하다.

독특한 말투에 아무리 무시당해도 사람들에게 말을 거는 끈질김, 분위기 파악 못하는 둔함, 수시로 넘어지고 다치는 서투름까지, 이래저래 눈에 띄는 존재다.

물론 좋지 않은 방향으로. 반 아이들은 당연하게도 야노를 따돌리고 괴롭힌다.

마치 벌레라도 되는 양 기피하고 무시하는 것은 기본이며 개구리를 신발장에 넣고 책상에 분필 가루를 뿌려놓는다.

누가 실수로라도 야노에게 호의적인 모습을 보일 경우 그 아이에게도 괴롭힘이 쏟아진다.

그러므로 야노와는 얽히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그런 그녀가 자신의 비밀을 알아버렸다.

그날부터 둘은 매일 밤 학교에서 만나게 된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또다시 같은 꿈을 꾸었어』의 작가 스미노 요루의 ‘집단 따돌림’을 파헤친 문제작 사춘기 시절, 다들 한번쯤은 그래본 적이 있을 것이다.

괜히 눈에 띌까봐 좋아하는 옷 대신 평범한 옷을 입거나, 좋아하지도 않는 가수를 좋아하는 척 하거나, 사실은 집에 있고 싶은데 친구들 무리에서 소외될까봐 함께 나가 논다거나. 또래 집단에서 소외되고 싶지 않아서 자신을 억누르고 남에게 억지로 맞춰주던 바로 그때 그 시간들. 『밤의 괴물』이 환기시키는 순간은 바로 그 순간이다.

비록 학창시절을 다루고 있지만 풋풋한 청춘 따위는 없다.

오히려 자신과 다른 존재를 향해 악의를 고스란히 쏟아내는 아이들만이 있을 뿐이다.

누구나 알고 있고, 누구나 거쳐 왔고, 누구나 느껴본 적 있을 학교라는 공간의 잔인함과 폐쇄성, 그리고 ‘다름’에 대한 적의. 그 속에서 그저 눈에 띄고 싶지 않다는 일념으로 살아가는 한 소년이 있다.

그는 밤마다 괴물로 변하지만 낮에는 반에서 소외되고 싶지 않아서 친구들이 하는 짓을 따라한다.

스스로는 옳지 않다는 것을 알아도, 수많은 ‘어쩔 수 없어’를 되풀이하며. 다리가 여섯 개, 눈이 여덟 개, 꼬리는 네 개인 ‘밤의 나’와 아무렇지도 않게 동급생의 소중한 물건을 밟아 부수는 ‘낮의 나’. 과연 진짜 괴물은 어느 쪽일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