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도서 > 역사/문화 날씨는 맑으나 파고波高는 높다
  • 저자 구로다 가쓰히로, 조양욱
  • 출판일 2017년 12월 15일
  • ISBN 9791185701561
  • 페이지 436
  • 정가 20,000원
  • 판매가 18,000원 (10%할인)
바로구매
책소개떨어지고 싶어도 떨어질 수 없는 이웃나라 한국생활 35년, 최장수 서울특파원으로 활약 중인 산케이신문의 구로다 가쓰히로黑田勝弘 기자. ‘독도’ ‘위안부’ 등 한일관계를 둘러싼 역사·영토 사안에 대해 민감한 발언을 던져온 것으로 유명한 일본인이다.

최근 일본에서 ‘반한反韓’ ‘혐한嫌韓’ 분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떨어지고 싶어도 영원히 떨어질 수 없는 ‘이웃나라와의 관계’를 어떻게 생각하고 어떤 식으로 재정립해야 하는가”를 짚어보기 위해 구로다 기자가 집필한 책이다.

“35년을 한국에서 생활하면서 종내 신경 쓰였던 한국에서의 ‘일본의 발자취’―근대 이후 현재에 이르는 한일 역사―에 관해 ‘일본인으로서 납득이 가는 점’을 개인사적 관점을 섞어가며 파헤친” 구로다 기자의 ‘체험적 한일 관계사’다.

이 책에는 한국인이 동의할 수 없는 해석이나 사실이 있지만 일본의 대표적 지한파知韓派 인사가 어떻게 생각하는가를 파악하는 데는 의미가 있다.

한국인이 읽기 불편한 내용만 있는 건 아니다.

히로시마 원폭으로 사망한 이우 전하, 일본 황족으로 태어나 조선조 최후의 왕세자 영친왕 이은李垠의 비妃로 죽음을 맞은 이방자李方子 비, 일제시대 총독부의 경복궁 파괴에 이의를 제기했던 일본인 등 한일 관계사의 뒤안길에서 있었던 사람 이야기가 많다.

책 제목인 ‘날씨는 맑으나 파고는 높다’는 러일전쟁 당시 거제도 앞바다에서 있었던 쓰시마 해전海戰 직전, 일본 연합함대가 타진한 역사적 문장에서 따왔다.

서울
1
THU
FRI -5º
SAT -4º
SUN -5º
MON -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