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건강 “노년에 춤추면 뇌의 퇴화 개선“ 독일 연구팀
노년에 춤을 추면 두뇌에 노화 방지 효과를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퇴행성신경질환센터 캐서린 레펠드 박사 연구팀은 평소 운동을 하는 노인들은 뇌의 노화를 늦출 수 있으며, 그중 춤을 추는 것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나이가 들면 정신 건강 및 체력 저하가 나타나며, 뇌 기능 저하로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질병에 취약해진다.

많은 연구에서 운동이 정신적, 육체적 능력의 저하를 늦추거나 뇌의 노화를 늦추는 유익한 효과가 있다고 밝혀졌으나 어떤 운동이 도움이 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68~80세의 건강한 고령자 자원봉사자 그룹을 두 가지 운동 그룹으로 나눠 18개월간 참여하게 했다.

A그룹에는 댄스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매주 재즈, 라인 댄스 등 새로운 춤을 배우게 했으며, B그룹에는 지구력 운동에 참여하게 해서 사이클링, 노르딕 워킹과 같은 반복적인 운동을 수행하게 했다.

18 개월이 지난 후, 두 그룹의 모든 참가자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감소하는 뇌의 해마 영역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댄스 그룹의 참가자들은 가장 뚜렷하게 해마의 체적이 증가했으며, 균형 감각과 기억력 등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마는 노화로 인해 쇠퇴를 일으키기 쉽고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질병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중요하다.

또한, 기억과 학습, 균형 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해마는 10년마다 위축되며, 노년기에 가속화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지만, 수명이 다할 때까지 새로운 뉴런을 생성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뇌 영역의 하나이다.

레펠드 박사는 “신체 활동은 여러 가지 위험 요인을 저지시키고 연령 관련 감소를 늦추면서 이에 기여할 수 있는 생활 습관 요소 중 하나”라며 “춤은 노년층에서 신체와 정신에 새로운 도전을 제시하는 강력한 도구라고 생각한다”고 결론 내렸다.

이 연구는 인간신경과학프런티어(Human Neuroscience의 Frontiers) 저널에 발표되었다.

자료제공 : 하이닥 http://www.hidoc.co.kr #연구 #운동 #습관 #댄스 #그룹
서울
29
TUE 29º
WED 24º
THU 23º
FRI 22º
SAT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