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테니스, 축구, 등산 활동에 따른 부상과 주의법
따뜻해진 날씨에 그동안 미뤄왔던 운동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떨어진 체력과 경직된 근육을 제대로 풀어주지 않고 무리하게 운동을 할 경우 각종 부상으로 이어질 가능성 또한 높아질 수밖에 없다.

특히 경직된 근육이 수축하면서 과도한 부하가 걸리면 힘줄에 미세한 파열이 발생하게 되는데, 제대로 된 치료 없이 반복적인 부하가 가해지면 정상적으로 치유되지 못하고 불완전하고 비정상적인 상태로 치유돼 만성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테니스, 배드민턴으로 인한 ‘테니스 엘보’ 관절 중에서도 가장 자주 사용하는 어깨는 운동 시에 회전근개 파열이 종종 발병되고 있다.

머리 위로 팔을 올리는 동작이 요구되는 운동인 테니스, 배드민턴, 수영, 골프 등을 할 때는 어깨관절이 다치지 않도록 더욱 주의해야 한다.

테니스, 배드민턴 같은 고강도의 유산소 운동으로 무리하게 즐기다보면 테니스엘보라고 불리는 상과염이 발생할수 있다.

상과염은 손목을 굽히거나 펴는 근육이 시작되는 팔꿈치 부위에 동통이나 국소 압통이 생기는 증후군이다.

팔꿈치 관절 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로 테니스, 골프 등 팔을 쓰는 운동을 지나치게 하거나 직업상 팔을 많이 쓰는 사람에게서 발생한다.

보통 바깥쪽 상과염을 ‘테니스 엘보’, 안쪽 상과염을 ‘골프엘보’라 부른다.

테니스엘보, 골프엘보 등 상과염의 가장 큰 원인은 과사용증후군(overuse syndrome)이다.

자신의 운동 능력보다 더 많은 운동으로 팔꿈치 근육과 힘줄의 손상으로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최근에는 테니스, 골프 이외의 다른 운동으로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으며 컴퓨터를 많이 사용하는 직장인, 주부, 목수, 요리사 등 팔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군에서도 흔히 발생한다.

상과염이 생기면 팔꿈치 안쪽 또는 바깥쪽에서 시작되는 통증이 아래팔로 뻗쳐가는 경우를 흔히 찾아볼 수 있다.

증상 초기에는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조전이 가능하다.

하지만 통증이 심하거나 치료 후에도 증상이 계속되는 경우에는 주사치료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보다 빠른 통증 개선을 원한다면 도수치료와 체외충격파 치료를 병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도수치료는 체형 교정을 통해 통증의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하는 것은 물론 근력 강화를 도모해 재발 방지에도 효과적이다.

체외충격파는 주사치료 대신 물리적 에너지 자극을 통하여 조직의 혈액순환을 증가시킴으로써 조직재생과 자연 치유력을 높여준다.

등산으로 인한 ‘관절 질환’ 50대 이상의 활동이 늘어남에 따라서 등산으로 인한 관절질환 환자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특히 60대 이상은 관절에 무리를 받기 쉬우므로 야외활동을 하기 전 반드시 몸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다.

등산은 울퉁불퉁한 산길을 오르내리는 운동으로 무릎관절에 많은 무리를 준다.

산길을 오를 때보다 하산할 때 무릎에 하중이 3~4배가량 더 많이 실린다.

무릎관절 내부 뼈를 둘러싼 연골조직이나 연골판을 다치기가 가장 쉽다.

또한, 무릎 앞쪽의 슬개골과 넓적다리뼈 연골은 대퇴사두근의 불균형과 무릎에 무리 되는 반복적인 동작으로 서로 마찰이 생겨 닳기 쉽고 무릎 통증의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등산과 같은 야외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무릎 십자인대 파열도 빈번하게 발병된다.

십자인대가 파열될 경우 뚝소리와 함께 무릎에 심한 통증 및 혈종이 올 수 있다.

십자인대파열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연골판 파열 또는 퇴행성 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어 조기 치료가 필요하다.

축구로 인해 발생하는 ‘전방십자인대파열’ 많은 사람이 취미로 즐기는 스포츠, 축구! 전 세계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공 하나로 모두가 하나가 되는 스포츠이다.

목표를 향해 달리다가 급격한 방향전환으로 하게 되면, 전방십자인대 파열이 발생할 수 있다.

이미 전방십자인대파열은 축구선수들이 시즌 아웃을 당하는 부상으로도 잘 알려진 만큼 예방법 역시 많이 알려져 있다.

경기 전 무릎에 긴장을 풀어주고 무리한 방향전환이나 다른 선수와의 충돌은 최대한 피해야 한다.

갑작스러운 운동으로 인한 각종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 전 충분한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한편, 힘줄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과도한 운동을 자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운동이나 등산 후 관절 부위에 통증이 느껴지면 충분한 휴식과 냉온 찜질이나 스트레칭으로 어느 정도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하지만 통증이 지속할 경우 관절질환을 의심하고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테니스 #골프 #축구 #등산 #수영 #스포츠 #경기
서울
12
SAT 15º
SUN 17º
MON 18º
TUE 18º
WED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