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건강 버섯, 유산균과 비피더스균 늘려 장내 환경 개선 효과
버섯을 일상적으로 먹으면 장내 유익균이 증가해 장내 환경이 개선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토호쿠대 대학원 농학연구과 츠즈키 츠요시 준교수와 버섯 생산 기업인 호쿠토사의 연구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

장내에는 유산균이나 비피더스균 등 몸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유익균과 병원성 대장균 등의 유해균이 공존하고 있다.

동물성 지방을 많이 포함한 식생활은 유해균을 증가시켜 장내 환경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팽이버섯, 표고버섯, 새송이버섯, 잎새버섯, 느티만가닥버섯 등 5종을 가열 처리한 건조 버섯을 넣은 사료와 지방과 콜레스테롤이 많이 포함된 사료를 4주간 준 후 결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고지방 사료를 준 쥐에 비해 건조 버섯이 들어간 사료를 준 쥐는 장내 세균에서 유산균과 비피더스균이 차지하는 비율이 증가했다.

건조 버섯을 섭취한 그룹은 신장 주변 지방 조직의 축적 또한 억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버섯의 장내 세균 밸런스 향상 및 비만 억제 효과가 사람에게도 나타나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내용은 일본 농화학회에서 발표됐다.

자료제공 : 하이닥 http://www.hidoc.co.kr #장내 #버섯 #유산균 #연구 #일본
서울
14
SAT 16º
SUN 17º
MON 16º
TUE 15º
WED 1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