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건강 비만, 만성 B형간염 환자의 간암 발생 위험 높인다
만성 B형간염 환자가 비만하면 간암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성인 만성 B형간염 환자 37만322명을 대상으로 비만과 간암 발생의 연관성을 9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에서 BMI 30 이상의 고도비만은 BMI 18.5-22.9인 정상 체중에 비해 간암 발생 위험이 남성은 22%, 여성은 46%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고도비만이 아닌 BMI 25-29.9의 비만한 남성에서는 간암 위험도가 차이가 없었지만 여성은 간암 발생 위험이 25% 상승했다.

연구진은 “비만 정도가 비슷해도 여성의 체지방량이 더 많아 간암 위험도에서 차이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비만인 B형간염 환자를 위한 체중 관리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연구 결과는 자마 온콜로지(JAMA Oncology) 온라인에 게재됐다.

자료제공 : 하이닥 http://www.hidoc.co.kr #간암 #발생 #비만 #박상민 #만성
서울
35
SAT 36º
SUN 35º
MON 35º
TUE 36º
WED 3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