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스포츠 이승훈 이끄는 팀추월, 금맥으로 평창 청신호… 이상화는 또 밀렸다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한국 빙속 장거리 간판 이승훈(29·대한항공)이 이끄는 한국 남자 팀추월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시즌 첫 월드컵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다.

이승훈·김민석(18·평촌고)·정재원(16·동북고)으로 구성한 남자 팀추월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프 티알프 오벌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1차 대회에서 3분40초20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팀추월은 평창올림픽 메달 유력종목이다.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이승훈이 이끈 대표팀은 은메달을 땄다.

2005∼2006시즌부터 월드컵 대회에서 치러진 팀추월에서 한국은 2014년 12월 월드컵 4차 대회에 이어 이번에 두 번째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한편 빙속여제 이상화는 올 시즌 첫 월드컵 대회에서 또 고다이라 나오(일본)에 밀렸다.

이번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 1차 레이스에서 이상화는 37초60을 기록하며 2위에 머물렀다.

고다이라는 37초29로 0.31초 이상화를 앞섰다.

세계신기록은 이상화가 가지고 있지만 최근에는 고다이라의 기세에 계속 밀리고 있다.

지난 2월 세계종목별선수권과 삿포르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모두 고다이라에 밀려 은메달에 머물렀다.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이상화에게 내려진 고다이라 경계령이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진 OSEN

2017년 11월 11일 10시 37분 | 스포츠월드 | 권기범 기자 #월드컵 #이상화 #이승훈 #대회 #한국
서울
2
SUN
MON
TUE
WED
THU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