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8 DreamWiz
뉴스 > 생활 위안부 피해자 이기정 할머니 별세…등록 생존자 33명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기정 할머니가 향년 93세 나이로 별세했다.

이 할머니 별세로 정부 등록 위안부 피해자 가운데 생존자는 33명이 됐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는 1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 할머니가 오늘 충남 당진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충남 당진 한 병원에 입원하고 있던 이 할머니는 이날 오전 8시 35분쯤 해당 병원에서 노환으로 영면했다.

지난 1924년 충남 당진에서 출생한 고인은 15세 때 간호사를 시켜주겠다는 말을 듣고 길을 따라나서 일본군 위안부에 강제 동원됐다.

고인은 기차 배 트럭을 타고 서울 부산을 거쳐 싱가포르, 미얀마 군전용 위안소에 동원됐다.

싱가포르와 미얀마에서 각각 1년, 1년 6개월 생활했다.

광복 이후 고인은 서울에서 돈을 마련해 고향으로 돌아갔고, 결혼을 했지만 위안부 피해로 불임이 돼 자녀를 낳을 수 없었다.

중풍으로 오른손을 사용할 수도 없었다.

정대협은 "이 할머니는 타지에서 끔찍한 경험을 하고 돌아와서도 순탄치 못한 삶을 살았다"며 "이 할머니 아픔이 진정으로 아물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뜻을 전달했다.

빈소는 충남 당진시 당진장례식장에 차려졌고, 발인은 13일이며 장지는 충남 천안시 국립 망향의 동산이다.

2017년 11월 11일 20시 59분 | thefact | 강수지 기자 #위안부 #할머니 #별세 #충남 #미얀마
서울
35
SAT 36º
SUN 35º
MON 35º
TUE 36º
WED 3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