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연예 '스파이더맨: 홈커밍', 이것이 진짜 액션… 대역-CG 최소화
[스포츠월드=김용호 기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스파이더맨: 홈커밍’(존 왓츠 감독)은 촬영 과정에서 대역과 CG를 최소화했다.

‘스파이더맨’의 상징과도 같은 거미줄로 도시를 누비고 다니는 활강 액션도 대역과 CG를 최소화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존 왓츠 감독은 액션 촬영에 대해 "실제로 찍을 수 있는 것만 찍으려고 한다.

가능한 한 사실성을 해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가 하는 중요한 부분 중 하나는 이야기의 현실성을 따지는 것"이라고 밝혔으며 실제로 최대한 대역과 CG를 사용하지 않는 사실적인 촬영 기법을 택했다.

사실적인 촬영이 높은 완성도를 선보일 수 있는 이유로는 ‘스파이더맨’를 연기한 톰 홀랜드의 노력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그는 와이어만 달고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거나 천장에 거꾸로 매달리는 등 고난도 액션을 직접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톰 홀랜드는 체조, 아크로바틱 등에서 상당한 실력을 갖고 있으며 완벽한 액션 연기 소화를 위해 강도 높은 복싱, EMS 트레이닝 등을 받았다.

그는 촬영 이후 "꾸준히 체력 관리를 한 덕분에 와이어에 매달려 있을 때나 다른 액션 장면을 촬영할 때 균형을 잘 잡을 수 있었다.

쉬운 촬영은 아니었지만 최선을 다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5일 개봉한다.

cassel@sportsworldi.com

2017년 07월 04일 09시 09분 | 스포츠월드 | 김용호 기자 #스파이더맨 #액션 #촬영 #아크로바틱 #복싱
서울
24
SUN 24º
MON 24º
TUE 24º
WED 23º
THU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동영상 > 음악
동영상 > 음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