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SK하이닉스 도시바 지분 취득 가능성에 '술렁'
[뉴스토마토 박진아기자] '도시바메모리'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한미일 연합'의 SK하이닉스가 투자금액을 지분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반도체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일본 도쿄의 도시바 본사 모습. 사진/뉴시스 4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매매계약에서 SK하이닉스가 추후 지분을 취득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WSJ는 "SK하이닉스가 베인캐피털이 보유하게 될 도시바메모리의 지분 일부 또는 전부를 인수할 수 있는 옵션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도 "SK하이닉스가 향후 지분 취득이 가능하도록 전환사채로 자금을 제공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주장은 SK하이닉스가 단순 융자 제공자로 지분을 확보하지 않을 것이라는 도시바 측의 공식 입장과 상반된다.

앞서 한미일 연합은 도시바메모리 인수전에서 약 2조엔의 입찰가를 제시했다.

미국계 사모펀드 베인캐피털과 SK하이닉스 컨소시엄이 인수가의 34%를, 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와 정책투자은행 등이 66%를 각각 부담하는 조건이다.

이중 SK하이닉스는 베인캐피털에 자금을 융자하는 형태로 참여하며, 규모는 3000억~5000억엔 규모로 알려졌다.

쓰나카와 사토시 도시바 사장은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에서 "SK하이닉스는 베인캐피털에 자금을 융자하는 형태로만 참여한다"며 "SK하이닉스가 반도체 부문에 의결권을 가지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기술 유출은 없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SK하이닉스가 도시바메모리의 지분 취득 옵션을 보유했을 경우, 향후 매각 작업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투자금을 감안하면 SK하이닉스가 최종 확보하게 될 지분은 15~25% 수준이다.

도시바메모리에 결정적 권한을 행사하긴 어렵지만, 기술 유출을 우려하는 일본 내 여론이 비판적으로 흐를 수 있다.

여기에 도시바와 오랜 협력 관계인 미국 반도체기업 웨스턴디지털(WD)의 매각 반대 주장에 명분을 더해주면서 최종 협상이 난관에 빠질 가능성도 있다.

WSJ도 "SK하이닉스가 도시바 반도체사업을 부분적으로 소유할 수 있는 가능성 때문에 WD의 반대가 더 심해질 수 있다"며 "반독점 심사의 걸림돌로도 작용해 매각 작업을 지연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도시바는 현재 구체적인 반도체 매각 계획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SK하이닉스도 도시바메모리 지분 취득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이야기도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2017년 07월 04일 18시 56분 | newstomato.com | 박진아 기자 #sk하이닉스 #도시바 #지분 #매각 #반도체
서울
26
SAT 27º
SUN 26º
MON 25º
TUE 24º
WED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