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靑, 朴이 사용하던 고급침대 처리에 골머리···"팔 수도,쓸 수도 없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를 놓고 청와대가 고민에 빠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박 전 대통령 침대는 국가 예산으로 구입한 것으로 사용 연한이 정해져 있다"며 "그 기간 만큼 사용해야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아 폐기처분 대상이 아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쓸 곳이 마땅치 않아 머리가 아프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측은 책상 등 정부의 다른 물품의 경우처럼 중고로 파는 방안도 검토해봤지만 중고 침대가 잘 팔리지 않는 특성과 전직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를 내다 파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에 검토에 그쳤다.

또 경호실 등 다른 곳에서 침대를 사용하는 안도 생각했지만 고급침대인데다 전직 대통령의 침대에서 잠을 청한다는 불편함에 역시 이 안도 접었다.

청와대 측은 "외부에서 손님이 오신다거나 하면 쓸 일이 있을까 해서 접견실 옆 대기 룸으로 옮겨 놓았다"고 했다.

청와대 측은 박 전 대통령의 침대를 대통령 박물관 등에 전시하는 방법 등도 강구하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07월 17일 10시 03분 | segye.com | 박태훈 기자 #대통령 #청와대 #침대 #박근혜 #측은
서울
26
SAT 27º
SUN 26º
MON 25º
TUE 24º
WED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