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통일부 "임지현으로 알려진 여성, 재입북 경위 조사 중"
통일부는 임지현으로 알려진 탈북여성이 재입북했다는 주장에 대해 경위 조사에 나섯다.

통일부 당국자는 17일 오후 "탈북여성으로 추정되는 한 명이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한 것과 관련해 현재 관계기관에서 재입북 경위 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 북한 대외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자신을 전혜성이라고 밝힌 여성은 "한국에서는 '임지현'이라는 이름의 가명을 사용했다"며 "2014년 1월 탈북했고 지난 6월에 돌아왔다"고 재입북 사실을 알렸다.

그러면서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다는 환상을 가지고 남조선으로 가게 됐다"면서 "돈을 벌기 위해 술집 등을 떠돌아 다녔지만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에서 육체적·정신적 고통만 따랐다"고 남한 사회를 비판했다.

임지현이라는 인물은 TV조선의 프로그램 '남남북녀 시즌2' 등에서 활동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재입북 여성이 최근 충북경찰청 사이버 수사대가 적발한 '음란방송으로 억대 수입을 올린 탈북여성 BJ와 동일인물이다'라는 말이 네티즌 사이에 나돌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MBN 캡처

2017년 07월 17일 17시 20분 | 세계일보 | 박태훈 기자 #재입북 #임지현 #북한 #여성 #남남북녀
서울
5
FRI
SAT
SUN
MON
TUE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