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연예 '노출신 공방' 곽현화 "노출신, 촬영 아닌 배포에 대한 합의가 쟁점"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개그우먼 겸 배우 곽현화와 이수성 감독의 영화 ‘전망 좋은 집’ 노출신 논란을 둘러싼 대립이 첨예하다.

곽현화는 17일 오후 SNS를 통해 이 감독의 기자회견과 관련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2차 공판의 결과가 얼마 안남은 이 시점에 판사님들께 누가 될까 싶어 입장표명을 고민했지만, 이수성 씨가 기자회견을 하고 결국 실시간으로 저의 이름과 사진이 오르내리고 각종 추측성 댓글과 악플이 난무해 부득이 입장표명을 하지 않을 수가 없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계약서 쓸 때도 노출장면은 찍지 않겠다고 얘기했다.

그 노출장면을 찍는 날 감독님이 저를 따로 불러서 ‘연기자로 성공하고 싶지 않느냐 이 장면이 필요하다’라고 얘기했을 때도 하지 않겠다고 얘기했다"고 밝히며 "재차 거부하자 ‘정 그렇게 걱정되면 일단 찍어놓고 나중에 편집본을 보고 빼달라고 하면 빼주겠다’고 말했다.

빼주겠다는 감독님의 말이 없었다면 절대 찍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곽현화는 "이 사건의 쟁점은 문제가 되는 노출신을 강제로 찍었느냐가 아니다.

문제의 장면을 배포하는 것에 동의했느냐, 이를 동의해서 찍은 것이냐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같은 날 오전 이 감독은 기자회견을 열고 "곽현화가 노출신을 모르고 촬영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곽현화의 고소 후 3년 동안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kwh0731@sportsworldi.com

2017년 07월 17일 22시 59분 | 스포츠월드 | 김원희 기자 #곽현화 #장면 #노출 #영화 #감독
서울
26
SAT 27º
SUN 26º
MON 25º
TUE 24º
WED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동영상 > 음악
동영상 > 음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