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국민의당 혁신위 “단일지도체제로 전환해야”
“위기극복 위해 필요”…비대위 보고 / “윤리위원장도 전대 통해 선출을”국민의당 혁신위가 17일 8·27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함께 선출하는 현 집단지도체제를 당대표 중심의 단일지도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내용의 혁신안을 비상대책위에 보고했다.

당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의사결정 구조를 신속하게 바꾸고, 대표 책임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논리다.

김태일 혁신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대선 패배 후 정체성 위기를 경험하고 있고, 신뢰의 위기까지 겪고 있다"며 "이를 헤쳐나가려면 새로운 지도체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단일지도체제에선 기존 집단지도체제를 구성하던 최고위원회의를 폐지하는 대신 당대표 중심의 상임집행위원회를 구성하게 된다.

상임집행위는 당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전국여성위원장, 전국청년위원장 등으로 꾸려진다.

집행기구인 당무위원회는 당대표 견제를 위한 대의기구인 ‘대표당원회의’로 전환하고, 이들을 전당대회에서 선출한다.

혁신위는 또 윤리위 독립성 강화를 위해 윤리위원장을 전대를 통해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문준용 특혜채용 제보조작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단일지도체제는 현재 정의당이 채택하고 있으며, 작은 규모의 정당에서 의사결정을 신속하게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현재 최고위원을 의중에 두고 전대 출마를 선언한 주자들이 있는 데다, 당내에서도 "과두정당인 국민의당에는 맞지 않는 제도"라는 의견이 나와 비대위에서 의결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2017년 07월 17일 19시 01분 | segye.com | 홍주형 기자 #지도 #체제 #문준용 #대선 #장도
서울
26
FRI 27º
SAT 28º
SUN 27º
MON 27º
TUE 2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