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SKT 기술력·SM엔터 콘텐츠 손잡다
샤이니 목소리 실은 AI 스피커 등/미래 신사업 개척 전략적 제휴/다양한 생태계 구축 팔걷어/글로벌 한류시장 공략 공들여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손잡았다.

이종산업을 운영하는 양사가 상호 계열사의 지분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인공지능(AI) 등 ICT(정보통신기술)와 콘텐츠를 결합해 미래 신사업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17일 음향기기 전문 계열사인 아이리버와 SM엔터테인먼트의 드라마·예능 콘텐츠 제작사인 SM C&C에 각각 250억원과 65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도 SM엔터테인먼트의 해외 자회사인 드림메이커와 함께 이날 아이리버와 SM C&C에 각각 400억원과 73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SK텔레콤과 SK엔터테인먼트의 계열사가 추가로 실시하는 유상증자와 인수합병 등을 포함하면 양사의 총 투자거래 규모는 2333억원에 이른다.

이번 상호 투자를 통해 SK텔레콤은 SM C&C의 2대 주주가 되며,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리버의 2대 주주가 된다.

또 아이리버는 SM엔터테인먼트의 모바일 콘텐츠 제작 자회사인 SM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를 흡수하고, SM C&C는 SK텔레콤의 자회사인 SK플래닛의 광고 사업을 인수하게 된다.

상호 투자의 핵심은 SK텔레콤의 ICT 기술력과 SM엔터테인먼트의 콘텐츠 결합이다.

양사는 이를 통해 새로운 신규 사업을 창출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SK텔레콤의 AI 스피커인 ‘누구’에 인기 아이돌 그룹인 ‘샤이니’ 멤버의 목소리를 탑재하거나, 아이리버의 고급 제품 브랜드인 아스텔앤컨의 이어폰이나 음원 플레이어에 그룹 ‘엑소’의 로고를 새긴 특화 버전을 출시할 수 있다.

양사는 전통적 광고사업 영역을 넘어 영상·콘텐츠의 제작·배급에도 직접 참여하고 있는 일본의 최대 광고 대행사인 ‘덴츠(Dentsu)’식 사업 모델을 만드는 방법도 고민 중이다.

SK텔레콤과 SM엔터테인먼트의 향후 주 공략 시장은 한류 열풍이 불고 있는 일본과 중국, 동남아 지역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협력은 SK텔레콤이 그간 모든 사업을 계열화하던 방식에서 벗어났다는데도 의미가 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올해 초 취임사에서 "혼자서 성공하는 시대는 끝났다"다며 "다양한 사업자들과의 제휴를 통한 생태계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한 혁신경영 전략인 ‘딥체인지’(근본적 변화)와도 맥을 같이한다는 게 SK텔레콤 측의 설명이다.

인수·합병(M&A) 전문가인 박 사장의 성향도 드러난다.

박 사장은 한국이동통신, 하이닉스반도체 인수 등에 관여했으며, 현재 SK하이닉스의 도시바 메모리 부문 인수를 주도하고 있다.

아이리버와 SM C&C의 인수합병은 8월 주주총회를 거쳐 10월 완료될 예정이다.

이와관련해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SK플래닛 서성원 사장,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 회장, 김영민 총괄사장, 한세민 대표는 서울 삼성동 SM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K텔레콘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향후 사업구조 변화를 위한 추가 M&A에도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엄형준 기자 ting@segye.com

2017년 07월 17일 21시 01분 | 세계일보 | 엄형준 기자 #sm #sk #엔터테인먼트 #아이 #콘텐츠
서울
2
SUN
MON
TUE
WED
THU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