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청년 창업도 금수저·흙수저 ‘양극화’
물려받은 부동산 임대사업/30세 미만 사장님 17% 급증/생계형 소매·숙박업 창업도/전년보다 각 9%·17% 증가 청년 창업 현장에서도 부의 대물림에 따른 양극화가 나타나고 있다.

물려받은 종잣돈으로 부동산 임대사업을 하는 10·20대 사업자들이 크게 늘고 있다.

17일 국세청의 월별 사업자현황을 보면 4월 기준으로 30세 미만 부동산임대업자는 1만5426명으로 1년 전보다 17.7% 늘었다.

30세 미만 부동산임대업자 증가율은 전체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높았다.

30대가 11.1%로 그다음이었고 40대 9.3%, 70세 이상 8.3%, 60대 6.8%, 50대 6.7% 순이었다.

전체 평균 부동산임대업자 증가율(7.9%)보다 30대 미만 증가율이 10%포인트 가까이 높은 것이다.

30대 미만이 직접 돈을 벌어 부동산을 사기 쉽지 않은 만큼 상당수가 물려받은 부동산을 바탕으로 임대소득을 올리는 사업자들로 추정된다.

부동산임대업과 달리 생계형 사업으로 분류되는 소매업·숙박업에서도 30대 미만 사장들이 빠르게 늘어났다.

30대 미만 소매업자는 6만2704명으로 1년 전보다 9.1% 늘어 역시 전 연령대 통틀어 증가 속도가 가장 가팔랐다.

4월 전체 평균 소매업자 증가율이 1.5%였던 점을 감안하며 매우 큰 상승폭이다.

숙박업에서도 30대 미만 사업자가 800명으로 1년 전보다 17.5% 증가했다.

하지만 ‘흙수저’들이 주로 뛰어드는 도·소매 자영업은 내수 부진 여파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도소매 영세자영업자는 83만2000명으로 지난해 말(85만1000명) 대비 약 1만9000명 감소했다.

2015년 10월(83만1000명) 이래 19개월 만에 최소다.

경기 불황 속에 문을 닫는 사업장이 많았다는 얘기다.

형편이 좀 괜찮은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를 포함한 전체 도소매업 자영업자도 올해 5월 기준 118만9000명으로 지난해 말(122만7000명)보다 4만명 가까이 줄었다.

세종=이천종 기자 skylee@segye.com

2017년 07월 17일 20시 58분 | segye.com | 이천종 기자 #미만 #부동산 #30대 #전체 #증가
서울
28
SAT 30º
SUN 30º
MON 31º
TUE 31º
WED 32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