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사회 “文 정부의 대북 인권정책 파악 좋은 계기”
킨타나 유엔 北 인권보고관 방한 / 康 외교, 억류자 문제 등 관심 당부방한 중인 오헤아 킨타나(사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다.

킨타나 보고관 취임 후 두 번째 방한이다.

이날부터 21일까지 한국에 머무는 킨타나 보고관은 올해 유엔총회에 제출할 북한인권 관련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 수집과 조사를 진행 중이다.

강 장관은 이날 접견에서 킨타나 보고관에게 정부의 북한인권 정책을 설명하고 협력을 당부했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북한 인권 상황은 신정부로서도 큰 우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 차원의 논의 과정에서 당신의 의견과 노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함께 지속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첫 방한인 킨타나 보고관은 "이번 방문이 한국 새 정부의 북한인권에 대한 입장을 파악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병행 전략이 필요하다"며 "(북한에) 책임을 묻는 것도 필요하지만, 동시에 북한 당국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강 장관은 북한인권의 실질적 개선을 위한 관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특히 이산가족, 억류자 문제 해결을 위한 지원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아르헨티나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지난해 8월 북한 내 인권에 관한 유엔특별보고관으로 임명돼 활동 중이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2017년 07월 17일 21시 12분 | segye.com | 김예진 기자 #북한 #인권 #킨타나 #유엔 #보고
서울
28
SAT 30º
SUN 30º
MON 31º
TUE 31º
WED 32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1945년 일제강점기. 경성 반도호텔 악단장 ‘강옥’(황정민)과 그의 하나뿐인 딸 ‘소희’(김수안). 그리고 종로 일대를 주름잡던 주먹 ‘칠성’(소지섭), 일제 치하에서 온갖 고초를 겪어온 ‘말년’(이정현) 등 각기 다른 사연을 품은 조선인들이 일본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로 향한다. 하지만 그들이 함께 탄 배가 도착한 곳은 조선인들을 강제 징용해 노동자로 착취하고 있던 ‘지옥섬’ 군함도였다. 영문도 모른 채 끌려온 조선인들이 해저 1,000 미터 깊이의 막장 속에서 매일 가스 폭발의 위험을 감수하며 노역해야 하는 군함도. 강옥은 어떻게 하든 일본인 관리의 비위를 맞춰 딸 소희만이라도 지키기 위해 온갖 수를 다하고, 칠성과 말년은 각자의 방식으로 고통스런 하루하루를 견뎌낸다. 한편 전쟁이 막바지로 치닫자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무영’(송중기)은 독립운동의 주요인사 구출 작전을 지시 받고 군함도에 잠입한다. 일본 전역에 미국의 폭격이 시작되고 일본의 패색이 짙어지자 일본은 군함도에서 조선인에게 저지른 모든 만행을 은폐하기 위해 조선인들을 갱도에 가둔 채 폭파하려고 한다. 이를 눈치 챈 무영은, 강옥, 칠성, 말년을 비롯한 조선인 모두와 군함도를 빠져나가기로 결심하는데...!지옥섬 군함도, 조선인들의 목숨을 건 탈출이 시작된다!
박스오피스
박스오피스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