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文대통령 ‘반부패협의회’ 부활 지시
“방산비리는 이적 행위” 규정 ‘공약 1호’ 적폐청산 본격화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부정부패 척결과 방산비리 근절은 새 정부를 탄생시킨 국민의 간절한 여망"이라며 노무현정부 시절 설치·운영했던 대통령 주재 반부패관계기관협의회를 다시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1호 공약’이었던 ‘적폐 청산’에 본격 시동을 걸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은 문 대통령이 국민과 한 최우선 순위 약속이었다"며 문 대통령 주재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결과를 이같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 주재 반부패 컨트롤타워를 복원하는 것은 반부패 대책의 추진뿐 아니라 국민 체감도를 높이는 데도 효율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형 기동헬기 부실 개발 등 최근 끊이지 않는 방산비리에 대해 "단순한 비리를 넘어 안보에 구멍을 뚫는 이적행위"라고 규정하고 ‘방산비리 근절 관계기관 협의회’를 설치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방산비리 척결은 보수와 진보의 문제가 아닌 애국과 비애국의 문제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적폐청산 과제"라며 "(방산비리가) 개별 사건 처리로 끝내지 말고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그 결과를 제도 개선과 연결시키는 국가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18일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 주관 하에 감사원 등 9개 기관 국장급으로 유관기관 협의회를 구성해 첫 회의를 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6.4% 오른 7530원으로 전날 확정된 것을 두고는 "최저임금 1만원 시대로 가는 청신호"라며 "최저임금 1만원은 단순히 시급 액수가 아니라 ‘사람답게 살 권리’를 상징한다"고 평가했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2017년 07월 17일 21시 47분 | 세계일보 | 유태영 기자 #대통령 #청와대 #적폐 #최저임금 #이적
서울
5
FRI
SAT
SUN
MON
TUE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