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사회 박근혜 침대, 누리꾼들…“누구는 1,000만원 없어 월세로 살고, 죽을 만큼 힘든데”
청와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침대를 어떻게 처리할지를 두고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앞서 헌법재판소에서 파면 결정을 받은 뒤 삼성동 사저로 거처를 이동했는데, 침대는 청와대에 두고 갔다.

국가예산으로 구입한 물품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하면서 김정숙 여사가 새 침대를 들였다.

이는 김 여사의 사비로 구매했다 한다.

지난 17일, 청와대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침대를 놔두고 갔는데 개인물품이 아니어서 함부로 버릴 수 없다"며 관장실인 총무비서관실 등이 처리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모****) 정말 가지가지구나" "(iPOO****) 나쁜 소식이 끊이질 않네." "(joes****) 누구는 1,000만원 없어 월세로 살고, 죽을 만큼 힘든데" "(스케이트****) 그냥 갖다 버려라"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슈팀

2017년 07월 18일 08시 20분 | segye.com | 박혜원 기자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 #문재인 #김정숙
서울
26
SAT 27º
SUN 26º
MON 25º
TUE 24º
WED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