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생활 진에어 영어 안내방송 논란 "레이디스 앤 젠틀맨, 전 바빠서 이만!"
한 트위터 사용자가 올린 비행기 안내방송 사연이 사실로 확인돼 누리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트위터 사용자 A 씨는 일본 나리타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진에어 비행기를 탔다가 황당한 기내방송을 들었다.

해당 여객기 기장은 "여러분 저는 기장입니다.

이륙 신호를 드렸는데 앞에 이륙하는 항공기가 두 대나 있어서요"라며 "일단 이륙하면 최대한 빨리 날아갈테니까 조금만 참으세요"라고 말했다.

무난한 방송은 이내 영어로 다시 설명해야하는 부분에서 변화했다.

그는 "레이디스 앤 젠틀맨, 디스 이즈 유어 캡틴 스피킹"이라고 운을 뗀 뒤 "주변에 영어 잘하는 분 계시면 제 말 통역해주세요, 그럼 전 바빠서 이만"고 말했다.

기장의 장난스런 기내방송에 A 씨는 트위터에 사연을 써서 올렸다.

그런데 비행을 하는 동안 휴대폰을 꺼뒀던 A 씨는 착륙후 깜짝 놀랐다.

자신의 트위터를 가지고 "자작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던 것이다.

그는 "자작이 아니다"고 말했지만 논란은 그치지 않았다.

논란이 일자 진에어는 공식 계정을 통해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진에어 공식 트위터는 "문의하신 기장님은 영어 자격은 물론 비행 경력이 10년 이상된 분"이라며 "이륙 대기 시간이 길어지는 상황에서 승객분들께 지루하지 않도록 재미를 드리고자 한 내용이 본의 아니게 논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진에어는 "영어 방송 안내를 곧바로 했다"며 "고객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나간 방송이다.

너그로운 마음으로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2017년 07월 18일 05시 00분 | thefact | 백윤호 기자 #진에어 #트위터 #영어 #방송 #이륙
서울
17
SUN 16º
MON 17º
TUE 17º
WED 17º
THU 1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