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종합 집안일에 뿔난 할머니의 가출, 평화 찾아서 숲으로 가보지만…
날 좀 그냥 내버려 둬!/베라 브로스골 글·그림/김서경 옮김/미래엔 아이세움때로는 누구나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기 마련이다.

육아에 지친 부모도, 잔소리가 힘든 아이도 마찬가지다.

미국 작가 베르 브로스골(33)의 동화 ‘날 좀 그냥 내버려 둬!’는 집안일에 시달리다 뿔난 할머니의 가출로 이야기를 시작한다.

할머니에게는 딸린 식구가 너무 많았다.

겨울이 다가오자 할머니는 넘쳐나는 뜨개질 거리를 챙겨 집을 나섰다.

할머니는 홀로 뜨개질할 여유를 가지려고 숲으로, 동굴로, 급기야 달로 떠난다.

뜨개질을 방해하는 이들에게는 "날 좀 그냥 내버려 둬!"라고 외친다.

책은 할머니의 모험을 통해 실제 부모와 아이 사이에 벌어질 수 있는 갈등을 유쾌하게 풀어낸다.

마음의 평온을 위해 떠나는 할머니와 이를 방해하는 곰, 산양, 외계인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냄과 동시에 스스로를 돌아보게 한다.

‘뜨개질하려는데 실을 다 엉클어트리면 할머니의 마음은 어떨까.’, ‘아이들은 할머니가 돌아오기를 기다렸을까.’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질문을 주고받으며, 부모와 아이의 거리는 줄어든다.

책은 전통적 동화 요소와 현대 우주 물리학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가의 상상력은 재미를 더한다.

미국의 저명한 그림책 상인 칼데콧상을 올해 받았다.

권구성 기자

2017년 08월 12일 03시 00분 | segye.com | 권구성 기자 #아이 #할머니 #미국 #그냥 #뜨개질
서울
27
TUE 30º
WED 28º
THU 27º
FRI 27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박스오피스
박스오피스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