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밴달 미 사령관 "사드 반대 주민 보고 웃은 장병, 부적절했다" 사과
토마스 밴달 주한 미8군 사령관이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전자파 측정 등에 앞서 지난 4월 경북 성주 기지로 사드 장비 이동 과정에서 한 미군 병사가 웃음을 지으며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을 촬영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미군의 한 병사는 지난 4월 26일 마을회관을 지나가다가 사드 장비 배치를 막으려던 경북 성주군 주민을 영상으로 촬영하며 웃었다.

이후 이 병사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밴달 사령관은 이날 성주 기지 안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사드 장비) 배치 당시 성주 주민을 보고 웃은 우리 장병의 행동은 부적절했다"며 "장병들로서는 그만큼의 반발을 예상하지 못했다.이 병사 또한 시위대를 마주쳤을 때 놀랐고, 매우 어리다 보니 그런 표정이 나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밴달 사령관은 이날 사드 배치 반대 주민들과 만나 직접 사과하려고 했으나, 주민의 반대로 무산됐다.

그러면서도 밴달 사령관은 한반도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뉴스를 통해 알고 계시겠지만, 북한의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이라며 "안보가 위중한 만큼 사드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7년 08월 12일 15시 59분 | thefact | 이성락 기자 #사드 #성주 #밴달 #주민 #배치
서울
-12
WED -12º
THU -9º
FRI -5º
SAT -4º
SUN -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