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급상승
2017-08-23 17:10 기준 닫기
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전대' 앞둔 박지원, '안철수-유승민 단일화' 비화 꺼낸 '노림수'는?
"지난 대선 당시 안철수 유승민 의원의 단일화가 논의됐었다가 무산됐다.

"'정치 9단'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박 전 대표는 지난 8일 방송된 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지난 대선 당시 비화를 공개했다.

당사자인 유 의원이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하면서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진위 여부 이전에 정치권에선 국민의당 전당대회를 앞둔 시점에 박 전 대표가 '왜, 이 같은 이야기를 꺼냈을까'란 의문이 뒤따르고 있다.

이 사건의 얼개는 이렇다.

우선 박 전 대표는 방송에서 대선 당시 김무성 의원이 자신에게 전해준 이야기를 바탕으로 "안 전 대표와 유 의원의 단일화가 논의 중 무산된 이유가 유 의원의 입장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단일화 논의 당시 유 의원이 자신에게 '햇볕정책과 대북정책을 버리고 사과하라'고 요구하자 그는 '그러면 탈당하겠다'고 했고, 이에 유 의원이 단일화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또 "유 의원은 단일화를 거부하며, '대통령 후보로서 TV토론을 잘하니 좋은 이미지를 심고 5년 뒤에 대통령이 될 수 있다'고 김무성 의원에게 말하자, 김 의원은 'TV 토론을 잘해서 대통령이 된다고 하면 진중권과 유시민은 벌써 했겠다'고 비판했다"고 박 전 대표는 말했다.

해당 내용이 방송된 직후 9일 유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박 전 대표가 밝힌 비화를 전면 부인했다.

유 의원은 "이런 유치한 발언을 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박 전 대표는 방송에서 공공연하게 허위사실을 유포해 내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박 전 대표와 김 의원에게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김 의원도 같은 날 "박 전 대표가 내게 들었다는 발언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다만 "대선 과정에서 박 전 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와 셋이 만나 단일화 논의를 한 적은 있다"고 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박 전 대표의 발언을 놓고 진위 여부를 떠나 '정치적 계산이 깔려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원한 비서실장'을 자부하는 그는 4선 중진 의원으로 정치계에 오래 몸담아왔고, '정치 고단수'란 평가를 받는다.

'정치 신인' 안철수 전 대표가 국민의당을 창당하는 데도 그의 '막후' 역할이 한몫했다.

박 전 대표를 비롯해 당내 최대 기반인 호남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을 선택했다.

그런 박 전 대표가 뜬금없이 대선 비화를 꺼낸 이유가 무엇일까. 그의 발언은 '8·27 국민의당 전당대회'와 맞물려 있다는 게 정치권 일각의 시선이다.

12일 현재까지 국민의당 전대 구도는 '1강 2중'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안 전 대표가 앞서가는 가운데 천정배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이 추격하는 양상이다.

그렇다고 안 전 대표가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은 아니다.

그의 당대표 출마로 당은 '찬반' 갈등을 빚으며 내홍에 휩싸였다.

박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출마를 만류한 쪽이며, 항간엔 천 전 대표를 후방지원한다는 얘기도 있다.

이와 관련해 정치평론가인 황태순 위즈덤센터 수석연구위원은 12일 와 통화에서 "박 전 대표는 정말 능한 사람"이라며 "이렇게 이슈를 끌며 자연스럽게 바른정당보다는 집권당과 결합하는 흐름을 만드는 거다.

바른정당은 우리 당과 함께할 게 아니라고 선을 그어버리는 행위다"라고 해석했다.

즉, 안 전 대표가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밝힌 '바른정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박 전 대표가 사전에 차단하려는 의도라는 게 황 위원의 분석이었다.

실제 안 전 대표는 지난 3일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서 '극중주의'를 내세웠다.

그는 "좌우 이념에 경도되지 않고 실제로 국민에게 도움되는 일들에 치열하게 매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중도보수' 노선인 바른정당과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안 전 대표는 다당제를 최우선으로 주장하고, 문재인 정부와 집권당에 맞서는 야당이 되려면 연대를 통해 힘을 키워야 한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양당 연대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지역적·이념적 차이가 있을 뿐 아니라 당 내부에서도 견해차로 인한 반발이 큰 안건이다.

무엇보다 국민의당 최대 기반인 호남 민심을 거스를 수도 있다.

당내에는 호남에서의 지지율 부진을 이유로 바른정당이 아닌 더불어민주당과 연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바로 박 전 대표가 이 점을 주목해 대선 비화를 꺼낸 것이란 게 황 위원의 분석이다.

박 전 대표가 단일화 비화를 밝힌 데 대해 황 위원은 "바른정당과 연대 이야기를 하는 안 전 대표 입장에서는 '재 뿌리는 이야기'"라고 총평했다.

2017년 08월 13일 04시 00분 | thefact | 윤소희 기자 #단일화 #의원 #대선 #대표가 #안철수
서울
28
THU 27º
FRI 29º
SAT 28º
SUN 27º
MON 2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