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경찰 지휘부 진흙탕 싸움… 결국 나선 행안부 장관
경찰 지휘부의 진흙탕 싸움에 결국 장관이 개입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13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이철성 경찰청장(치안총감)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치안감)을 포함한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하기로 했다.

김 장관이 주재하는 이날 회의에 ‘SNS 삭제’ 논란의 당사자인 이 청장과 강 학교장은 직접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 학교장은 지난해 11월 촛불집회 당시 이 청장이 당시 광주청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두고 "민주화의 성지에서 근무하니 좋으냐"며 질책했다고 하고, 이 청장 측은 "본청 감찰에 대한 강 학교장의 앙갚음성 허위 폭로"라는 입장이다.

김 장관은 이날 회의를 통해 양쪽에 공개적인 주의를 주고 사태 중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양 당사자 사이의 전화 통화 내용과 감찰의 의도에 관련된 해석론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쉽지 않은데다가 경찰 수뇌부 내에서 공개적인 다툼이 벌어진 건 드문 일이어서 자칫 경찰 신뢰를 흔들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청장과 강 학교장 양쪽이 직접 회의에 참석하는 만큼 극적인 봉합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에 사태를 임시로 수습한다고 해도 강 학교장은 감찰에 따른 경찰 수사를, 이 청장은 시민단체 고발에 따른 검찰 수사가 있기 때문에 사태의 뇌관은 그대로 남아있는 꼴이다.

이 청장에 대한 검찰 수사, 강 학교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잘못 굴러가면 또 다시 사태가 불거지면서 내분이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란 뜻이다.

특히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검찰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가 주목된다.

검찰이 마음 먹기에 따라 압수수색과 소환 등으로 방법으로 사태를 얼마든지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검찰이 사태를 키우면 이 청장 유임을 결정한 청와대에 큰 부담을 주게 되기 때문에 검찰 차원에서 사태를 키우기란 어렵다는 관측 역시 존재한다.

한 경찰 관계자는 "경위야 어찌됐든 경찰 수뇌부가 공개적으로 비난을 하면서 대국민 불신을 자초했기 때문에 경찰의 일원으로서 부끄럽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2017년 08월 13일 13시 28분 | segye.com | 박현준 기자 #경찰 #청장 #검찰 #사태 #학교장
서울
19
WED 20º
THU 14º
FRI 11º
SAT 13º
SUN 12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