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사회 장관이 뜯어말린 경찰 지휘부 내전 "비방·반론 중지하라"
“싸움 되풀이 땐 책임 묻겠다”/ 이·강 “심려 끼쳐 죄송” 사죄/ 수사·고발… 재발 씨앗은 남아페이스북 ‘민주화의 성지’ 문구 삭제 진위를 둘러싼 경찰 지휘부의 내전이 경찰청 지휘권자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개입으로 일단락했다.

김 장관은 사건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치안총감)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치안감)에게 "서로 비방, 반론을 중지하라"고 엄중 경고하고 경찰 지휘부와 함께 머리 숙여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이철성 청장과 강인철 교장이 직접 참석했다.

그는 "새 정부가 출범한 지 100일이 채 되지 않고 북한은 연일 핵과 미사일로 무모한 도발을 벌이는 때에 국민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복무해야 할 경찰이 오히려 걱정을 넘어 국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국민에게 버림받고 경멸당한다면 국민이 달아준 계급장은 불명예의 낙인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또 "개개인이 생각하는 억울함은 행안부 장관에게 주어진 권한 내에서, 내 책임하에 철저히 조사해 밝혀내고 잘못 알려진 것은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행안부가 경찰청에 대한 업무상 지휘권이 있는 상급기관이지만 외청인 경찰조직 내에서 불거진 갈등에 행안부 장관이 나서 ‘상급자’ 지위를 강조하며 직접 개입하고 지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 청장과 강 교장은 이날 각각 발언기회를 얻어 "경찰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한다.

이번 일을 뼈를 깎는 자성의 계기로 삼아 보다 성숙하게 거듭나겠다",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

깊이 반성하고 재발 않도록 하겠다"고 사죄했다.

김 장관은 이들의 발언이 끝나자 다시 한 번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장관은 "행안부 장관인 제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며 "촛불 집회 때 국민 곁에서 촛불을 지킨 그때 자세로 돌아가겠다"고 했다.

김 장관은 이 청장과 강 교장 등 경찰 지휘부를 생중계 카메라 앞에 나란히 세운 다음 함께 머리를 숙였다.

경찰 수뇌부의 대국민 사과로 이번 사태는 일단 수습 국면에 들어선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지휘권 사용을 고민한 걸로 안다.

그러나 경찰에게 명예회복의 기회를 주는 게 옳다는 참모들의 건의를 받아들인 것 같다"고 소개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경찰개혁이란 큰 과제가 있는 만큼 경찰의 추가적인 내분을 차단하는 선에서 사건을 수습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실려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다.

강 교장은 본청 특수수사과에 수사의뢰가 돼 있고 이 청장 역시 시민단체 고발에 따라 검찰에 사건이 배당돼 있기 때문이다.

강 교장 수사건을 자체적으로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스럽고 검찰이 이 청장 사건을 검경 수사권 조정 국면에서 압박카드로 사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2017년 08월 13일 18시 30분 | segye.com | 박현준 기자 #경찰 #장관 #교장 #국민 #지휘부
서울
19
WED 20º
THU 14º
FRI 11º
SAT 13º
SUN 12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