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천정배, 지방선거 승리 위해 ‘安 차출론’ 제기
“경쟁력 있는 당의 자산 출마 설득”/ 安 겨냥 “탕평·신상필벌 확립” 밝혀/ 김희경 “1인 위한 정당 안 돼” 탈당국민의당 8·27 전당대회에서 당권에 도전하는 천정배 전 대표가 13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안철수 전 대표의 차출론을 제기했다.

천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광역의원-기초의원의 패키지 선거로 당선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겠다"며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경쟁력 있는 당의 자산들이 전략 승부처 전면에 나설 수 있도록 요청하고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의 실명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천 전 대표 측 인사는 "안 전 대표의 차출론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 안팎에서는 안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론이 꾸준히 제기됐다.

천 전 대표가 이날 차출론을 제기한 것은 안 전 대표가 당 대표가 아닌 지방선거 후보로 나서야 한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천 전 대표는 14일로 예정된 첫 TV토론회에서 안 전 대표에게 이 같은 방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천 전 대표는 "국민의당이 위기를 맞은 이유는 패배, 조작, 불통으로 국민의 신뢰를 상실했기 때문"이라며 "제2의 창당으로 환골탈태하겠다.

무한책임, 무한헌신의 정당으로 재창당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당화 폐해로 수많은 당원의 역량이 사장됐고, 이것이 대선 패배의 한 원인"이라며 "적재적소, 탕평, 신상필벌의 3대 인사 기준을 분명히 세우겠다"고 안 전 대표를 겨냥하기도 했다.

당권 도전을 검토했다가 뜻을 접은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측근인 김희경 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국민의당은 조선노동당이 아니다"며 "1인의, 1인에 의한, 1인을 위한 정당은 새 정치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안 전 대표를 직격하며 탈당했다.

김 전 대변인은 "당이 증거조작 사건에 연루돼 연방 고개를 숙이고 있었지만, 정작 책임지는 사람은 보이지 않았다"며 "심지어 후보를 지낸 사람까지 자신의 패배 때문에 열리게 된 전대에 출마하겠다고 하면서 위기에 처한 당은 진흙탕으로 내동댕이쳐졌다"고 안 전 대표 출마를 비판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2017년 08월 13일 18시 52분 | segye.com | 김달중 기자 #탕평 #천정배 #지방선거 #조작 #김한길
서울
27
TUE 30º
WED 28º
THU 27º
FRI 27º
SAT 28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