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생활 삼겹살에 상추-마늘이 좋은 이유
구운 생선이나 육류, 식육 가공품, 훈제 건조어육을 자주 먹으면 벤조피렌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벤조피렌은 식품 조리나 가공 시 탄수화물, 단백질, 지질 등이 분해되어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것으로 발암물질로 분류된다.

삼겹살, 소고기, 소시지 등을 조리하거나 섭취할 때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벤조피렌이 사람 몸속에서 일으킬 수 있는 독성을 낮추는 데는 상추, 양파, 마늘 등 채소, 과일이 도움이 된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

벤조피렌 생성이 높은 식품과 같이 먹는 음식들을 대상으로 벤조피렌 체내 독성과 발암성에 작용하는 효과를 파악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난 것이다.

조사 대상 식품은 △벤조피렌 생성이 높은 식품인 삼겹살 등과 주로 함께 섭취하는 깻잎, 상추, 마늘 등 채소류 13종 △후식으로 먹는 딸기, 사과, 계피, 홍차 등 과일, 차 7종 △항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식품 유래 단일성분 27종이다.

실험 방법은 벤조피렌을 넣은 인간 간암 세포(HepG2)에 식품 20종과 식품 유래 단일 성분 27종을 각각 주입한 후 식품별, 단일 성분별로 벤조피렌 체내 독성 저감율과 발암성 억제효과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세포 생존율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는 수준으로써 벤조피렌 체내 독성 저감률이 15% 이상인 식품은 총 7종으로 샐러리(20.88%), 미나리(18.73%), 양파(18.12%), 상추(15.31%)와 후식으로 먹는 계피(21.79%), 홍차(20.85%), 딸기(18.76%)였다.

벤조피렌 독성 저감율이 15%이상인 식품 유래 단일성분은 총 8종으로 케르세틴(36.23%, 양파), 실리마린(29.59%, 엉컹퀴), 커큐민(28.35%, 강황), 미리세틴(23.97%, 마늘), 타마리세틴(22.98%, 쑥), 유제놀(18.61%, 계피), 캠퍼롤(17.48%, 상추), 아스코르빈산(16.26%, 사과 등)이었다.

벤조피렌 체내 독성 저감율이 높은 식품 7종과 단일성분 8종은 발암 가능성도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

식품에서는 상추(60%), 홍차(45%), 양파(40%), 샐러리(20%)순으로 발암성 억제 효과를 보였고, 단일 성분에서는 미리세틴(65%, 마늘), 아스코르빈산(50%, 사과 등), 캠퍼롤(45%, 상추)순이었다.

전문가들은 "삼겹살 등을 구워 먹을 때 채소와 함께 먹는 우리 식습관이 벤조피렌의 체내 독성을 낮추는데 실제로 도움이 된다"며 "구이류, 식육 가공품, 훈제 건조어육 등을 섭취할 때는 상추, 마늘, 양파, 샐러리 등 채소와 함께 섭취하고 식후에는 홍차나 수정과를 마시거나 딸기 등 과일을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한다.

[사진=jjung1515pb/shutterstock]

2017년 09월 13일 14시 09분 | kormedi.com | 권순일(kstt77@kormedi.com) 기자 자료제공 : 코메디닷컴 http://www.kormedi.com #식품 #벤조피렌 #양파 #상추 #마늘
서울
29
TUE 29º
WED 24º
THU 23º
FRI 22º
SAT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