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스포츠 히딩크 “한국축구 어떤 일이든 돕고 싶다”
“3개월전 한국측에 의사 전달” 축구협회 “제안 없었다” 부인 감독 복귀설 싸고 진실공방거스 히딩크(71·사진) 전 2002년 월드컵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 축구를 위해서 어떤 일이든 기여하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히딩크 전 감독은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대표팀 감독직뿐 아니라 기술고문 등 감독을 보좌하는 역할로도 한국 축구팀에 참여할 의사가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측근을 통해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 대표팀 감독 복귀에 관심을 두고 있다는 이야기가 여러 번 전해졌지만 본인이 직접 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히딩크 전 감독은 이런 의사를 신태용 현 감독이 대표팀 감독으로 결정되기 이전인 3개월 전 이미 대리인을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계획은 돈과는 연관이 없으며 자신의 오랜 월드컵 경험을 공유하고 싶은 순수한 마음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축구협회 측은 히딩크 전 감독이 3개월 전 제안을 전달했다는 내용에 대해 "히딩크 측에게 어떤 제안도 받은 바 없다"며 정면으로 부인해 향후 이 부분의 진위가 논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는 지난 7일 월드컵 최종예선 종료 후 히딩크 전 감독의 복귀의사 타진 관련 소식이 전해진 뒤 지속적으로 "사실무근"이라는 주장을 펼쳐왔다.

일단 현재 히딩크 전 감독의 국가대표팀 복귀 관련한 논의는 전혀 진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히딩크 전 감독도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며 축구협회와 어떤 이야기도 진행되고 있지 않음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축구협회는 기자회견 후 공식입장을 통해 "한국축구에 대한 히딩크 감독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린다"며 "기술위원회 및 신태용 감독과 협의해 히딩크 감독에게 조언을 구할 사항이 있으면 언제든 요청할 것"이고 밝혔다.

서필웅 기자

2017년 09월 14일 22시 27분 | segye.com | 서필웅 기자 #히딩크 #감독 #한국 #축구 #어떤
서울
29
TUE 29º
WED 24º
THU 23º
FRI 22º
SAT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