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전격사퇴' 권오현 빈자리 누가 맡나…삼성 CEO급 인사 '촉각'
삼성전자의 '리더십 공백'이 '우려'를 넘어 시급한 현안으로 급부상했다.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 여파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데 이어 13일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대표이사)까지 자진 사퇴를 선언하면서 사실상 경영 정점에 선 컨트롤타워가 공실 사태에 빠졌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와병 중인 것을 고려하면, 회사 창립 이후 '회장'과 '부회장' 모두가 부재에 빠지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직면한 까닭에 삼성 안팎에서는 예년보다 한 템포 빠른 조기 인사 단행 가능성을 점치는 목소리가 나온다.

13일 권 부회장은 이날 오전 "사퇴는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해 왔던 것으로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IT 산업의 속성을 생각해 볼 때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 출발할 때라고 판단했다"며 돌연 자진 사퇴를 선언했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이 부회장의 항소심 첫 재판이 치러진 지 하루만이자 삼성전자가 올 3분기 잠정 실적으로 역대 최대치를 발표한 날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권 부회장의 용퇴 선언에 업계 안팎의 관심이 쏠리는 데는 그룹 경영 정점이 모두 지워진 삼성의 현주소 때문이다.

특히, 권 부회장은 삼성전자 호실적의 일등공신인 부품(DS)부문에서 수장이자 이 부회장과 최 전 부회장을 대신해 그룹의 '얼굴'로써 총수 대행 역할을 맡고 있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월 취임 후 처음으로 마련한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미팅'에서도 삼성의 대표로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권 부회장이었다.

이사회 이사와 의장직 역시 임기가 끝나는 2018년 3월까지는 회사 등기이사 등을 유지한다는 게 권 회장의 의중이지만, 어떤식으로든 이른 시일 내 후속 인사 조치에 나설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권 부회장과 더불어 '삼성전자 빅3'로 불리는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신종균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 사장 가운데 한 명이 공석을 메울 가능성이다.

각자 부문별로 성격의 차이가 크지만, 권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태 이후 사실상 '총수 대행' 역할을 해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각 부문에서 '리더'로서의 대외활동 경험이 풍부한 윤 사장과 신 사장을 유력 후임자로 낙점할 가능성도 충분하다.

DS부문장의 공석은 김기남 DS부문 반도체사업총괄 사장이 권 부회장에게 바통을 이어받을 것이라는 데 무게가 실린다.

'새로운 인물'을 후임자로 점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재용 체제 전환 이후 '글로벌 스탠다드'를 강조하며 지배구조와 기업문화 전반을 혁신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였던 만큼 이번 권 부회장의 자진 사퇴를 변곡점으로 삼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거버넌스위원회를 신설하고 기존 CSR과 더불어 '주주가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경영사항 심의'를 핵심 역할로 규정한 바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그간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외형을 갖췄지만, 기업지배구조 측면에서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을 피하지 못했다"면서 "그러나 이 부회장 체제 전환 이후 수평적 조직문화, 주주친화정책 추진 등 변화에 속도를 낸 만큼 전자 업계에 정통한 외국인 CEO 출신 또는 여성 경영인이 후임자 후보에 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의 자진 사퇴 선언이 공론화하면서 업계에서는 삼성전자 때 이른 사장단 인사 시나리오도 고개를 들고 있다.

삼성그룹은 지난 2015년 12월 사장단 인사와 임원인사를 시행한 이후 2년여 동안 사장단 인사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지난 5월 삼성전자가 IM과 CE 등 세트(완제품) 부문에서 부사장 승진자 6명, 전무 승진자와 상무 승진의 경우 각각 11명, 40명씩 인사를 단행한 바 있지만, 예년과 비교해 절반 수준에 그치면서 내부에서 인사 적체에 대한 볼멘소리도 적지 않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이번 권 부회장의 사퇴를 계기로 삼성전자에서 예년보다 시기를 앞당겨 각 사업파트별로 대대적인 사장단 인사가 치러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 삼성전자 관계자는 "권 부회장이 사퇴를 선언한 만큼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후임 인사를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예년보다 시기적으로 사장단 인사 시기가 조금 빨라질 수도 있겠지만, 그 시점이 언제가 될지, 그 규모가 어떻게될지는 현재로서 알 수 없다"고 말했다.



2017년 10월 13일 16시 56분 | thefact | 서재근 기자 #부회장 #삼성 #인사 #권오현 #이재용
서울
13
THU 13º
FRI 11º
SAT 10º
SUN 11º
MON 12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