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아시아나 여객기, 연기 경보장치 오류로 긴급착륙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연기 경보장치 오류로 이륙 1시간여 만에 긴급착륙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6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0분께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필리핀 클락으로 향하던 OZ707편 여객기가 화물칸에서 연기 감지 경보가 울리자 오후 11시께 제주공항에 착륙했다.

해당 항공기 기종은 A321이며 당시 승객 119명이 타고 있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상공에서 소화 조치를 했고, 제주공항에 착륙한 뒤 정비사와 소방대가 합동 점검을 벌인 결과 경보장치에 오류가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연기 감지 경보가 울리면 즉각 소화 기능을 작동시킨 뒤 안전을 위해 회항하는 것이 매뉴얼 상 조치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승객들은 한밤중 공항에서 5시간 넘게 발이 묶였다가 이날 오전 4시 30분께 회사 측이 제공한 대체 항공기를 타고 클락으로

2016년 10월 06일 09시 12분 | segye.com | 기자 #아시아나항공 #연기 #필리핀
서울
24
SUN 24º
MON 24º
TUE 24º
WED 23º
THU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