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사회 검찰, 박 전 대통령 서울중앙지검 1001호에서 조사
[뉴스토마토 정해훈기자] 검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21일 검찰에 출석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서울중앙지검 10층에서 조사한다.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10층에 있는 특수1부 검사실인 1001호 조사실에서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 조사실에서 이원석 특수1부장 또는 한동훈 형사8부장이 검사 1명과 함께 박 전 대통령을 마주 보고 조사를 진행하며, 박 전 대통령 뒤쪽에는 변호사와 수사관이 자리한다.

1001호 조사실 옆 1002호는 휴게실로 이용된다.

이 휴게실에는 응급용 침대를 비롯해 탁자, 소파, 책상이 마련됐다.

1001호 조사실, 1002호 휴게실과 복도를 사이에 두고는 경호원 대기실 2곳과 변호사 대기실 1곳이 설치됐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즈음 준비한 메시지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지난해 10월27일 구성된 검찰 특별수사본부 1기는 직권남용·강요·공무상비밀누설 등 8개 혐의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을 피의자로 입건했으며, 그해 12월1일 출범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뇌물수수·직권남용 등 5개 혐의를 추가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이들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2017년 03월 21일 09시 17분 | newstomato.com | 정해훈 기자 #대통령 #검사 #검찰 #1001호 #박영수
서울
26
SAT 27º
SUN 26º
MON 25º
TUE 24º
WED 23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