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세계 '제발 사지 말아주세요'…우리 앞 지키는 어미 개 사연
‘제발 부탁인데, 제 새끼들을 사지 말아주세요.’어미 개의 눈빛이 이렇게 말하는 듯하다.

잠재적 ‘구매자’가 나타나 우리를 살펴보기라도 하면 처량한 눈빛으로 사람들을 쳐다본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중국 QQ닷컴 등에 따르면 저장(浙江) 성 항저우(杭州) 시의 한 야시장에는 새끼들이 팔리는 것을 막기라도 하려는 듯 우리 앞을 지키는 어미 개 한 마리가 있다.

해당 가판 소유주의 애완견이기도 하지만, 지금 이 순간만큼은 새끼를 낳은 어미다.

어미의 눈빛은 우리에서 꿈틀대는 새끼 2마리에게서 떨어질 줄을 모른다.

이제 태어난 지 1달이 조금 넘었다.

중국 저장(浙江) 성 항저우(杭州) 시의 한 야시장에는 새끼(빨간 동그라미)들이 팔리는 것을 막기라도 하려는 듯 우리 앞을 지키는 어미 개 ‘루루’가 있다.

중국 QQ닷컴 캡처.올해 3살인 어미 개의 이름은 루루다.

루루는 사람들이 나타나 우리를 살펴보면 사지 말라고 애원하듯 그들의 눈을 빤히 쳐다본다.

총 3번이나 새끼들을 출산했으며, 그때마다 주인은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강아지들을 1마리당 180위안(약 3만원)에 팔아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도 루루는 4마리를 낳았는데, 이미 2마리는 팔린 상태다.

루루는 이번을 포함해 총 3번이나 새끼들을 출산했으며, 그때마다 주인은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강아지들을 1마리당 180위안(약 3만원)에 팔아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QQ닷컴 캡처.취재 건으로 야시장 근처를 지나던 한 사진기자가 우리 앞을 지킨 어미 개 한 마리를 발견하면서 루루의 사연이 공개됐다.

해당 가판 주인은 개인 신상 보호를 이유로 자기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외신들은 앞서 새끼 2마리가 팔려나갔을 때, 사간 이들의 마음을 돌리려는 듯 루루가 얼마 동안 쫓아갔다고 전했다.

하지만 새끼를 끝내 돌아오게 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0시 38분 | segye.com | 김동환 기자 #어미 #우리 #새끼 #루루 #중국
서울
15
SAT 17º
SUN 17º
MON 18º
TUE 17º
WED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