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세계 무단횡단 순간 내 얼굴이 전광판에…'도로 위 로보캅' 등장
무단횡단 순간 자기 얼굴이 건널목 전광판에 뜬다면 어떤 기분일까.중국 광둥(廣東) 성 선전 경찰 당국이 무단횡단 시민의 얼굴을 인식하고 전광판에 띄우는 장비를 최근 관내 도로에 설치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효과가 얼마나 발휘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에 따르면 선전 경찰이 앞선 15일 베이징 대학교 선전 병원 인근 건널목에 무단횡단 시민의 얼굴을 인식하는 카메라와 전광판 등을 설치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중국 광둥(廣東) 성 선전 경찰 당국이 무단횡단 시민의 얼굴을 인식하고 전광판에 띄우는 장비를 최근 관내 도로에 설치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효과가 얼마나 발휘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캡처.원리는 간단하다.

보행자 신호등이 빨간불일 때 누군가 건너는 순간, 카메라가 그 사람의 얼굴을 인식해 바로 전광판에 띄우는 방식이다.

카메라는 단 한 순간도 멈추지 않고 24시간, 365일 내내 작동한다.

무단횡단한 사람의 얼굴은 경찰 당국 데이터베이스에도 전송된다.

경찰은 들어온 사진을 정밀분석해 신원을 파악할 것으로 알려졌다.

상습범이 생기는 걸 막기 위해 경찰은 누적 제도도 도입했다.

다만, 누적횟수가 벌금이나 처벌 등에 얼마나 영향을 주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조금이나마 도로 교통사고를 줄이는 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3월 선전 경찰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 해에만 무단횡단 적발 건수는 무려 12만3000여건으로 나타났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1시 20분 | segye.com | 김동환 기자 #얼굴 #경찰 #선전 #영국 #순간
서울
30
WED 26º
THU 24º
FRI 21º
SAT 22º
SUN 2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