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경제 인천공항 T2 면세점 사업자에 롯데·신라 선정
업계 1~2위 T2 입점 사실상 성공…관세청 오는 29일 최종 심사인천공항 면세점. 사진=오현승 기자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T2) 면세점에 입점하게 될 대기업부문 사업자에 업계 1위와 2위인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이 복수 선정됐다.

신세계면세점와 한화갤러리아면세점은 탈락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1일 T2 면세사업권에 입찰한 대기업 4곳과 중소중견기업 3곳에 대한 심사 결과를 이 같이 발표했다.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은 향수·화장품을 판매하는 DF1과 주류·담배·식품매장을 판매하는 DF2에 각각 선정됐다.

DF1에선 신라면세점이, DF2에선 롯데면세점의 점수가 더 높았다.

신세계면세점은 DF2에서 신라면세점보다 더 높은 임대료를 써내고도 정성평가에서 밀려 사업자 선정에 실패했다.

특정 면세점이 2개 이상의 사업권을 따낼 수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의 T2 입점은 사실상 확정됐다.

이날 중소중견면세점을 대상으로 한 DF4~DF6 심사도 동시에 이뤄졌다.

전품목을 판매할 수 있는 DF4와 DF5엔 시티면세점, SM면세점 및 엔타스면세점, SM면세점이 각각 선정됐다.

패션·잡화·식품만 판매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주목도가 낮은 DF6엔 시티플러스와 SM면세점이 선정됐다.

한편, 관세청은 이날 인천공항공사의 심사결과를 토대로 오는 29일 재심사를 진행해 최종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

평가 비율은 인천공항공사와 같은 50%다.

업계 관계자는 "면세사업자들이 중국의 단체관광 중단 등의 여파로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금액의 임대료를 써낸 듯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8시 22분 | segye.com | 오현승 기자 #면세점 #인천공항 #롯데 #t2 #선정
서울
30
WED 26º
THU 24º
FRI 21º
SAT 22º
SUN 2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