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주엽, '방송인'에서 LG농구감독으로…3년 계약· 첫 지도자 생활
'매직 히포'라는 애칭으로 파워포워드로 명성을 떨쳤던 현주엽(42) MBC스포츠플러스 농구 해설위원이 프로농구 창원 LG 새 감독이 됐다.

21일 LG는 "현주엽 감독을 제7대 사령탑에 선임했다"면서 "계약 기간은 3년이다"고 발표했다.

연봉 등 다른 구체적인 조건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김진 전 감독과 계약 기간이 만료된 LG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 8위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최근 2년 연속 플레이오프 무대를 밟지 못한 LG는 시즌 종료 후 새 사령탑을 물색해 왔으며 LG에서 선수로도 뛰었던 현주엽 위원을 적임자로 낙점하고 지휘봉을 맡겼다.

휘문고와 고려대를 나온 현주엽 신임 감독은 1998년 SK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으며 이후 골드뱅크, KTF(이상 현 kt)를 거쳐 2005년부터 LG 유니폼을 입었다.

2008-2009시즌을 끝으로 LG에서 은퇴한 현주엽 감독은 이후 해설을 하면서 종종 연예 프로그램에 출연, 인기를 끌었다.

195㎝의 키와 육중한 체구의 현주엽 감독은 어시스트에 탁월한 기량을 뽐내 '매직 히포' 또는 '포인트 포워드'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프로 정규리그 성적은 397경기에 나와 평균 13.3점에 5.2어시스트, 4.1리바운드다.

현역 시절 정규리그에서 트리플더블을 7차례 기록해 국내 선수로는 주희정(8회·삼성)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트리플더블을 해냈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는 중국과 결승에서 4쿼터 막판 극적인 동점골을 넣어 우리나라의 금메달 획득에 큰 공을 세우기도 했다.

현 감독은 곧 코치진 구성을 마치고 외국인 선수 선발 및 자유계약선수(FA) 계약과 영입 등 2017-2018시즌 준비에 나설 예정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4시 36분 | segye.com | 박태훈 기자 #lg #계약 #감독 #현주 #선수
서울
22
WED 22º
THU 22º
FRI 21º
SAT 21º
SUN 22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