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劉 "洪, '돼지흥분제'로 성범죄 모의 충격"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서 비판 / “그런 정당과 단일화 절대 없을 것 / 당내 후보 사퇴론 민주주의 훼손”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2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대학 시절 친구의 약물을 이용한 성범죄 모의에 가담했다고 밝힌 자전적 에세이와 관련해 "충격적 뉴스"라며 "이런 사람이 어떻게 대선후보가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여의도 서울마리나클럽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제가 네거티브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자서전에 소제목을 달아서, 돼지흥분제로 성폭력 모의를 직접 했고 그것을 자기가 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고 성완종씨로부터 돈을 받아 1심에서 유죄를 받은 것만 해도 무자격자인데, 성범죄에 가담하고 버젓이 자서전에 썼다.

범죄심리학자들이 연구할 대상"이라며 "그런 정당과 연대, 단일화는 제가 정치를 하는 동안 절대 없다"고 단언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둔치주차장에서 열린 ‘희망페달 자전거 유세단’ 발대식에 참석해 자전거를 타며 손을 흔들고 있다.

이재문 기자바른정당 이혜훈, 박인숙 의원 등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설거지는 하늘이 정해놓은 여성의 일이라는 성차별적 발언 논란을 일으킨 지 며칠이 지났다고 이번에는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돼지발정제’ 논란이 온 나라를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며 후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유 후보는 당내 일각에서 낮은 지지율을 거론하며 제기되는 후보 사퇴론에 대해 "저는 민주적 절차로 뽑힌 후보"라며 "다른 당에 비해 지지도가 낮다고 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하면 대선을 할 필요가 없다.

그것은 민주주의 근본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당내에서 후보 단일화 또는 사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의총이 열리면 참석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응할 이유가 없다"며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 의원은 "23일 후보 TV토론회가 예정돼 있어 24일 의총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이제는 후보 개인보다 의원 다수 의견을 존중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유 후보를 압박했다.

바른정당 의원은 유 후보가 끝까지 가야 한다는 ‘완주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해야 한다는 ‘단일화파’, 자유한국당과의 연대를 주장하는 ‘복당파’ 등 세 갈래로 나뉘어 있다고 이 의원은 귀띔했다.

황용호 선임기자 dragon@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9시 00분 | segye.com | 황용호 기자 #후보 #단일화 #유승민 #여의도 #대선
서울
30
WED 26º
THU 24º
FRI 21º
SAT 22º
SUN 24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