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슈스케' 출신 실력파 밴드 코로나, 첫 정규앨범 발매
신인 밴드 코로나(Corona·사진)가 첫 번째 정규앨범을 발매했다.

지난해 슈퍼스타K에 출연해 화제가 된 밴드 코로나가 첫 정규앨범 ‘Shine’을 지난 20일 발매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특유의 감성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코로나는 슈퍼스타K 출연 당시 용감한형제에게 제2의 버스커 버스커라는 호평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밴드 코로나는 지난 3월 첫 번째 선 공개곡 ‘My Way’와 지난 5일 두 번째 선 공개곡 ‘너의 손잡고’를 공개하며 정규앨범 소식을 전했다.

코로나의 정규앨범 'Shine'은 총 12곡이 수록되었으며 그들의 감성으로 가득한 곡들로 채워졌다.

또 정규앨범 발매와 동시에 오는 29일 쇼케이스를 통해 대중과의 만남을 시작한다고 전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타이틀곡 ‘Shine’은 코로나만의 따듯한 어쿠스틱 밴드 사운드로 봄처럼 따듯한 곡이다.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는 차가운 세상에서 많은 사람들이 떠나고 문득 현실이 지쳐있을 때 힘을 낼 수 있도록 위로를 전하는 곡이다.

또 힘든 순간 속에 곁에 있어준 소중한 사람에게 전하는 따듯한 봄의 메시지이기도 하다.

특히 ‘Shine’과 함께 코로나의 색을 완벽히 표현한 ‘Flower’가 더블 타이틀곡으로 발매되어 호평을 받고 있다.

‘Shine’은 코로나의 첫 정규앨범이며 대중들에게 공식적으로 선보이는 첫 번째 작품이다.

활동초기부터 호평을 받아온 세련된 멜로디와 가사를 통해 서정적 팝, 포크, 록을 넘나드는 코로나만의 색을 가감 없이 선보였다.

서로의 역할에 대해 완벽하게 파악하여 보컬과 기타, 드럼, 베이스의 안정되고 조화로운 사운드를 구현해 내며 새롭게 인정받고 있다.

버스킹 밴드로 정식 데뷔 이전부터 실력과 열정을 공공연히 인정받아온 밴드 코로나는 보컬의 이인세, 베이스의 천혜광, 드럼의 최휘찬, 세션 기타리스트의 장민우로 구성돼 있다.

2013년 결성된 코로나는 꾸준한 버스킹과 자체제작으로 만들어진 데모앨범을 제작하는 등 인디밴드로서의 다양한 행보를 이어왔다.

2016년 슈퍼스타K에 출연해 톱5까지 진출, ‘제 2의 버스커 버스커’라는 호칭을 얻으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한편 밴드 코로나는 오는 29일 오후 8시 30분 홍대 왓에버홀(구 벨로주)에서 쇼케이스를 펼친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7시 56분 | segye.com | 추영준 기자 #밴드 #코로나 #정규앨범 #shine #버스커
서울
22
WED 22º
THU 22º
FRI 21º
SAT 21º
SUN 22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동영상 > 음악
동영상 > 음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