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세계 [현장메모] 한반도 긴장 부추기는 아베의 속셈
일본이 최근 한반도 안보 위기를 틈타 도를 넘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21일 일본 정부가 한반도 유사시 5만7000명가량의 한국 내 일본인을 대피시키는 동선까지 구체적으로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집권여당인 자민당 의원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시설 등을 공격할 수 있도록 자위대에 사이버 공격 능력을 부여하라고 정부에 제안하기로 했다고 한다.

해상자위대는 이날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와 연합훈련을 한다며 호위함 2척을 출항시켜 공포감을 키웠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가장 큰 위협을 느끼는 건 휴전선을 맞댄 우리나라다.

정작 당사자인 한국은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다.

그런데도 일본은 각료에 이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까지 나서 위기 상황을 요란하게 떠들면서 연일 한반도 위기감을 부추긴다.

일본이 이처럼 호들갑을 떠는 데는 속셈이 있다는 의구심을 떨치기 어렵다.

아베 정권은 최근 ‘북풍’으로 재미를 톡톡히 봤다.

국유지 헐값 매각 과정에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가 연루된 의혹으로 아베 내각 지지율이 급락했지만 ‘북풍’이 거세지면서 하락세가 멈췄다.

한반도 문제를 끌어들여 일본 국내 정치 문제를 덮은 것이다.

일본 정부가 한반도 위기를 군사력 증강 구실로 삼으려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우상규 도쿄 특파원한국 사정은 어렵다.

국제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는데도 대통령 부재로 정상외교는 공백 상태다.

북한도 핵·미사일 도발을 멈추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도움의 손길을 내밀기는커녕 불안감 확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야스쿠니신사 봄 제사에 ‘공물’을 바쳤고, 여야 국회의원 90명은 집단 참배를 했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돼 있어 공물을 바치거나 참배할 때마다 한국 등 주변국이 ‘전쟁 미화’라고 비판하지만 ‘쇠귀에 경 읽기’다.

일본은 한·미·일 3각 안보협력의 한 축을 맡은 우방이다.

한반도에 지나친 불안감이 조성되지 않도록 힘을 모으는 게 도리다.

일본 정부 행보는 정반대다.

중국 당나라 시인 이태백은 "고난과 불행이 찾아올 때 비로소 친구가 친구임을 안다"고 했다.

일본 정부가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우상규 도쿄 특파원 skwoo@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9시 25분 | segye.com | 우상규 기자 #일본 #도쿄 #중국 #미국
서울
17
WED 16º
THU 15º
FRI 16º
SAT 17º
SUN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