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생활 현대차, "세타2 엔진결함 고발직원 복직은 불가하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에도 엔진에 구멍이 나는 등 결함이 발견돼 소비자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속도로에서 급정차한 차주의 불만과 차량에서 발생한 문제 등이 전해졌다.

현대자동차가 엔진결함 등 품질문제를 외부에 신고·제보했다가 해고된 전 직원을 복직시키라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현대차는 20일 권익위가 "김광호 전 부장의 해임 처분을 취소하고 원상회복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내린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권익위를 상대로 서울행정법원에 공익신고자 등 보호조치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을 냈다.

현대차는 "김 전 부장을 해임한 것은 단순히 공익제보를 했기 때문이 아니라 회사 자료를 무단으로 유출하는 등 회사 자료를 개인적인 이익을 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 3월 17일 전원위원회를 열고 현대차가 엔진결함 등 품질문제를 신고·제보한 공익신고자를 사내보안 규정 위반 사유로 해임한 것은 옳지 않다며 공익신고자를 복직시키라고 결정했다.

김 전 부장은 현대차에서 엔진결함 등 32건의 품질 문제에 대한 결함을 인지하고도 리콜 등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국토교통부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등에 신고하고 언론에 이러한 사실을 밝혔다.

김 전 부장의 제보로 현대기아차가 세타2 엔진 결함이 드러났고, 이에 현대차는 대규모 리콜 명을 받았다.

제네시스 DH 380 엔진에 난 구멍. (출처= 보배드림)현대차는 김 전 부장이 회사의 영업비밀을 유출하는 등 사내 보안규정을 위반했다며 해임 처분했다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2017년 04월 21일 19시 41분 | segye.com | 이동준 기자 #현대차 #엔진 #결함 #mbc #미국
서울
15
SAT 17º
SUN 17º
MON 18º
TUE 17º
WED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쇼핑 > 가구/인테리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