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사회 경산 농협 총기강도 '치밀한 계획범죄'
1시간 전 주변 배회… 지문 안 남겨 / 경찰 ‘신고보상금 1000만원’ 수배지난 20일 오전 경산시 남산면 자인농협 하남지점 앞에 있던 농협 총기 강도사건 용의자의 모습. 사건 용의자는 범행을 저지르기 전 건물 옆에 머물며 휴대전화를 사용했던 것으로 목격됐다.

독자제공지난 20일 경북 경산 자인농협 무장강도는 현장에 지문을 한 점도 남기지 않고, 범행시간도 단 4분에 그치는 등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경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자인농협 하남지점 내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결과 범인은 전날 오전 11시쯤 자전거를 타고 와 오전 11시24분까지 두 차례 지점 안 상황을 살폈다.

당시에도 모자, 넥워머 등으로 얼굴 대부분을 가렸고 양손에는 장갑을 착용했다.

이어 오전 11시55분 지점에 침입해 45구경 권총으로 직원 3명을 위협한 뒤 4분 만에 현금 1563만원이 든 자루를 들고 달아났다.

그는 금고문과 탁자 2곳을 손으로 만졌으나 장갑을 낀 까닭에 지문은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면 단위에 있는 소규모 농협 지점에는 평소 청원경찰이 없다는 것을 잘 아는 범인이 이곳을 범행 대상으로 노렸다고 분석했다.

그는 범행 후 자전거를 타고 인적이 드문 농로를 선택해 달아났다.

경찰이 사건 현장 주변 자동차에 있는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한 결과 범인은 하남지점 인근 오목천을 건너 남산면쪽으로 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범인은 경찰 수사망을 피해 자유롭게 이동하려는 목적으로 차 대신 번호판 없는 자전거를 활용했다"고 말했다.

탄환을 발사할 수 있는 권총을 범행도구로 사용했다는 점도 계획범죄 증거다.

경찰은 범인이 이전에도 하남지점을 수차례 찾아 내부와 주변을 답사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과거 출입자분석에 나섰다.

공범 존재 여부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신고보상금을 1000만원으로 올리는 한편 200여명을 동원해 주변 수색과 추적에 나섰다.

경산=전주식 기자 jschun@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9시 52분 | segye.com | 전주식 기자 #농협 #경찰 #지점 #오전 #주변
서울
15
SAT 17º
SUN 17º
MON 18º
TUE 17º
WED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화장품/향수
쇼핑 > 등산/아웃도어
쇼핑 > 등산/아웃도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