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고객센터 이용약관 청소년정책 개인정보처리방침 광고안내
ⓒ2017 DreamWiz
뉴스 > 정치 ‘경영비리’ 이호진 파기환송심 실형 선고
횡령·배임 등 경영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호진(55·사진) 전 태광그룹 회장이 파기환송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창보)는 21일 이 전 회장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3년 6월에 벌금 6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우리 사회에 팽배한 기업인을 향한 불신은 윤리를 저버린 채 탈법적 방법을 동원해 기업을 경영한 데서 비롯했다"며 "이 전 회장이 피해 금액을 모두 갚기 위해 노력하고 파기환송심 재판 중 모든 금액을 변제한 점을 고려하더라도 집행유예를 선택할 수는 없었다"고 판시했다.

다만 재판부는 이 전 회장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그를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2011년 1월 구속기소된 이 전 회장은 간암과 대동맥류 질환을 이유로 이듬해 6월 보석이 허가돼 그동안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다.

앞서 1·2심은 이 전 회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판단해 징역 4년 6월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해 8월 "하급심의 횡령액 산정에 일부 오류가 있다"며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내 다시 심리토록 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2017년 04월 21일 19시 54분 | segye.com | 김건호 기자 #징역 #실형 #이호진 #회장 #선고
서울
15
SAT 17º
SUN 17º
MON 18º
TUE 17º
WED 17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