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스포츠 '장타자' 김민선 시즌 첫 승 도전…"중장거리 퍼트가 잘 들어갔다"
김민선(22·CJ오쇼핑)과 이선화(31)가 상큼한 출발을 알렸다.

김민선과 이선화는 21일 경남 김해 가야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나란히 6언더파 66타를 쳐 공동선두로 나섰다.

김민선은 4번홀(파4)에서 6m짜리 버디퍼팅을 성공한 데 이어 15번홀(파4)에선 8m짜리 버디퍼팅을 성공하는 등 정확한 퍼팅감각으로 선두권 경쟁에 뛰어들었다.

올 시즌 KLPGA 투어는 앞선 4개 대회가 끝나는 동안 4명의 우승자가 나왔다.

특히 루키 박민지(19)와 2년차 이정은(20) 등 영건들의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한층 상금왕 등 타이틀 경쟁이 흥미진진해지고 있다.

2014년 KLPGA 투어에 데뷔한 김민선은 통산 3승을 기록 중이다.

김민선은 "중장거리 퍼트가 잘 들어가면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잘 치려고 했다기보다는 스스로 플레이에 집중하다 보니 타수를 줄일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회가 열리는 가야골프장의 낙동·신어코스는 총 길이가 6816야드로 KLPGA 투어 중에서는 손에 꼽히는 긴 코스다.

장타자에게 유리한 코스로 정평이 나있어 김민선이 우승에 유리하다.

김민선은 이번 시즌 드라이브샷 평균거리가 262.25야드로 전체 2위다.

이번 대회에서도 장타가 효과를 발휘했다.

김민선은 "동계훈련 때 체력훈련을 많이 한 덕분인지 작년과 크게 달라진 점은 없는데 거리는 더 멀리 나가는 것 같다"면서 "내일도 오늘처럼 집중하면서 경기해 꼭 우승까지 연결하고 싶다"고 각오를 단단히 했다.

이번 시즌 우승자 중에선 이정은이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9위, 김해림(29)은 1언더파 71타를 적어내며 공동 16위에 자리했다.

앞선 삼천리투게더오픈에서 데뷔 10일 만에 우승한 박민지는 공동 97위(5오버파 77타)에 그쳤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사진=김민선. KLPGA 제공

2017년 04월 21일 20시 00분 | segye.com | 최형창 기자 #타이틀 #루키
서울
24
WED 28º
THU 25º
FRI 27º
SAT 29º
SUN 30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