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그것이 알고싶다' 미궁 속 섬마을 살인사건, 증거 없는 미스터리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평화로운 섬마을 의문의 살인사건 미스터리를 파헤친다.

22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될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사건 발생 일 년 가까이 미궁에 빠져 있는 평일도 살인사건을 추적해 사건의 진실에 접근한다.

지난해 5월 16일 전라남도 완도에서 배로 30분 거리의 조용하고 아름다운 섬 평일도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몇 해 전 아내와 사별한 후 홀로 지내던 마을 주민 김 씨(가명)가 자신의 집 안방에서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된 것이다.

부검 결과 피해자의 사망 원인은 고도의 두부손상이었다.

누군가 둔기로 김 씨의 머리를 십여 차례 내려친 것이다.

과학수사팀이 현장에서 채취한 샘플은 무려 240여 점이었다.

단 100여 가구밖에 살지 않는 작은 마을이라 사건은 금방 해결될 것처럼 보였다.

범행에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가장 유력한 도구는 시신 옆에서 발견된 아령이었다.

그러나 거기에서도 범인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건 현장에는 피해자가 흘린 피가 낭자했지만 범인은 발자국 하나 남기지 않았다.

현장에 남아 있던 둔기 외에 추가적으로 범행에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도구는 현장에서 감쪽같이 사라졌다.

사건이 발생한 김 씨의 방 안은 작은 몸싸움의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흐트러짐 없이 정돈돼 있었고, 일반적인 타살 시신에서 흔히 발견되는 방어흔적 역시 김 씨의 시신에서는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

범행 후 현장을 정리하고 자신의 모든 흔적을 지우고 사라질 만큼, 치밀하게 계획된 살인이었는지, 김 씨는 왜 저항하지 않고 사망했는지 의문을 자아냈다.

남은 단서는 피해자가 남긴 혈흔과 당일 멀리서 범행이 일어난 집 주변을 비추고 있던 마을에서 단 하나 뿐인 CCTV였다.

사건 현장 곳곳에 남아 있는 혈흔은 그날의 진실의 조각을 간직하고 있었고, CCTV에는 범행 현장을 향하던 용의자의 모습이 희미하게 찍혀 있었다.

제작진이 밝힌 또 다른 비밀은 무엇인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7년 04월 22일 00시 02분 | thefact | 김경민 기자 #사건 #현장 #평일도 #sbs #차례
서울
23
SUN 22º
MON 21º
TUE 20º
WED 20º
THU 21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