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방송>연예 [TV핫스팟]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남지현, 역대급 케미 관심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수상한 파트너’가 첫방부터 시작을 사로잡았다.

보기만 해도 ‘심쿵’을 유발하며 중독성 강한 또 하나의 대박 로맨틱 코미디가 탄생했다.

첫만남부터 1박2일을 함께한 지창욱과 남지현은 만나기만 하면 사건이 벌어지며 찰진 ‘핑퐁대화’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고, 남지현이 구남친 찬성의 살인용의자가 되는 대박엔딩으로 어디로 튈 지 모르는 ‘핑퐁로코’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제대로 자극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 드라마 스페셜 ‘수상한 파트너’가 출발부터 한 번 보기 시작하면 빠져나올 수 없는 ‘개미지옥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각인됐다.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지창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심장쫄깃 개미지옥 로맨스 드라마. 첫 방송은 봉희가 지욱을 지하철 치한으로 오해하는 최악의 첫 만남 이후 두 사람이 설레는 인연을 이어가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남자친구 장희준(찬성)의 외도를 목격한 봉희의 구겨진 자존심을 지욱이 살려줬고, 두 사람은 함께 술을 마시다가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폭음으로 전날 기억을 잃은 봉희가 지욱과 다시 수습 검사와 지도 검사로 만나게 되면서 꼬인 인연은 시작됐다.

지옥과 천당을 오고가는 이들의 로맨스는 그야말로 ‘심쿵 릴레이’였다.

봉희는 검사실에서 다시 만난 지욱에게 "우리 잤나요? 안 잤나요?"라고 대차게 묻거나, 지욱을 여자에게 ‘쌍싸대기’를 날리는 ‘쓰레기 검사’로 만들었다.

사실 두 사람에게는 공통점이 있었다.

지욱 역시 전 여자친구 차유정(나라)이 다른 남자와 함께 있는 충격적인 모습을 목격한 생채기가 있었던 것. 쌍싸대기를 때린 줄만 알았던 지욱은 술에 취해 정신을 못 차리는 봉희의 얼굴을 부여잡고 "정신차려봐요. 사람들이 그런 일을 당하면 다들 착각해요. 내가 뭐 잘못했나. 실수 후져졌나. 지루해졌나. 내가 뭘 거슬리게 한 건가. 내가 그 맘 잘 알아요. 내가 그랬으니까 근데 아니. 잘못은 우리가 아니에요. 배신한 그 사람들이 잘못한거야"라며 자기 고백적 얘기로 봉희에게 연민의 감정을 느꼈음이 드러났다.

앞으로 이들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키워갈 사랑이 벌써부터 흥미를 자극했다.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나라 등이 출연하는 로맨틱 코미디 ‘수상한 파트너’는 11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jkim@sportsworldi.com

2017년 05월 11일 09시 16분 | 스포츠월드 | 김재원 기자 #드라마 #파트너 #남지현 #지창욱 #내가
서울
18
WED 18º
THU 19º
FRI 15º
SAT 15º
SUN 1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