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법>정치 [TF현장] '미워도 다시 한번' 국민의당, 광주민심 돌리려 '안간힘'
대선에서 참패한 국민의당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맞아 납작 엎드려 통렬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김 권한대행을 비롯한 국민의당 대부분 의원이 참석했다.

김 권한대행과 국민의당 의원들은 기념식 시작 30분 전부터 미리 앞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국민의당 의원들은 자리를 지키며 5·18 관계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부지런히 인사를 나눴다.

특히 장병완·최경환·송기석·권은희·김경진 의원 등 광주 지역구 의원들이 가장 발 빠르게 움직였다.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다른 당들이 식 시작 직전에 몰려든 것과 상대적으로 대비됐다.

호남에서 지지기반을 되찾고자 하는 절박함이 묻어났다.

야당으로서 제 역할을 해내지 못하면, 민주당과 바른정당에 흡수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국민의당은 지난해 4·13 총선에서 호남 지역구 28석 중 23석을 차지, 광주 지역구 8석을 독차지했다.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문 대통령이 광주(61.14%), 전북(64.84%), 전남(59.87%) 등 과반 이상을 득표한 데 반해, 안 전 대표는 광주 (30.08%), 전북(23.76%), 전남(30.68%)를 얻는 데 그쳤다.

패배의 아픔을 추스르고 있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5·18 본행사에서 귀빈석이 아닌 시민들과 함께 자리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당 의원들에게 이번 5·18 기념식이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행사인 만큼 공개적으로 광폭행보는 지양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는 검은 넥타이에 검은색 양복을 입었으며, 선거 때 고수했던 '띄운 머리카락'을 차분히 가라앉힌 채 참석했다.

그는 무대에서 한참 벗어난 뒷좌석에서 시민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이번 대선에서 자신을 지지해준 전인권 씨가 부르는 '상록수'를 따라 불렀다.

안 전 대표는 전인권 씨의 노래가 끝나자 감격한 듯 몇 번이고 손뼉을 쳤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기념사를 발표할 땐 묵묵히 듣기만 했다.

안 전 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귀빈석에 앉지 않은 이유에 대해 "달라진 기념식에 시민들과 함께하고 싶었다"고 말하면서, 향후 계획에 대해 "많은 분을 뵙고,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

동시에 제 부족한 점들 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진행된 5·18 기념식에 대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비롯해 기념식이 정상화된 것은 참 기쁜 일"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길 바란다.

민생, 안보에 대한 부분은 다당제하에서도 여러 정당들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따로 헌화를 하지 않고, 조용히 5·18 기념식장을 벗어났다.

그의 떠나는 길에 일부 지지자들은 "힘내세요!" "사랑합니다" 등을 외쳤고 안 전 대표는 희미한 미소를 보이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찬과 만찬을 지역사회 지지자들과 함께 하며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는 향후 비공개로 전국을 돌며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정치적 재기를 모색할 예정이다.

안 전 대표를 물끄러미 지켜보던 광주 광산구에 거주하는 임 모 씨(50대)는 국민의당 및 안 전 대표의 이번 대선 패인에 대해 "딱히 잘못해서 그랬다기 보단, 안 전 대표는 젊으니까 다음 번에 한 번 더 기회가 있지 않냐"면서 "어쨌거나 문 대통령에게 잘 협조해서 좋은 나라를 함께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다른 광주 시민인 박혜자(50대·여) 씨는 "정권교체를 위해 민주당에 몰아줬던 것이다.

뽑아놓으니 오늘 분위기 얼마나 좋냐"면서 "국민의당은 민주당과 같은 뿌리 아니겠나. 잘 도와주고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은 전날인 17일부터 해외 출장 중인 일부 의원을 제외한 20여 명이 광주를 찾았다.

국민의당 의원들은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전야제에 총출동했다.

소속 의원이 100여 명에 달하는 민주당은 10여 명 정도 참석했다.

지난해 선거를 앞두고 대거 참석해 국민의당과 자리다툼을 했던 때와 대비되는 풍경으로 눈길을 끌었다.



2017년 05월 19일 04시 00분 | thefact | 서민지 기자 #광주 #국민 #의당 #대통령 #의원
서울
29
TUE 28º
WED 26º
THU 26º
FRI 26º
SAT 2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