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방송>연예 [夜한장면]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고백 "남지현 내 사람, 나한테 취직해"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이 남지현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 노지욱(지창욱 분)은 은봉희(남지현 분)를 신경쓰면서 서서히 마음을 움직였다.

은봉희는 장희준(찬성 분)을 죽인 진범이 자신을 다시 찾아왔다는 것을 직감했다.

은봉희는 그저 범인을 잡을 생각에 혈안이 됐지만, 노지욱은 은봉희의 신상을 걱정하며 자신의 집에 데려갔다.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시작한 두 사람은 서로 부딪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감정이 발전했다.

노지욱은 방계장(장혁진 분)에게 "내가 은봉희를 기소하지 않았더라면"이라고 후회를 내비치며, "은봉희한테 보호자적 감정같은 게 생긴다"고 털어놨다.

은봉희는 노지욱에게 신세를 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면접을 봤다.

그렇지만 술자리에서 면접보다 접견에 가까운 성희롱을 당했다.

그때 노지욱은 은봉희를 발견했다.

노지욱은 "너 다시 내 사람 돼라. 나한테 취직해"라고 말을 건넸다.

고백보다 설레는 진심 어린 말은 은봉희를 비롯해 시청자들을 모두 설레게 했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남지현 분)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로맨스 드라마다.



2017년 05월 19일 00시 00분 | thefact | 김경민 기자 #남지현 #지창욱 #은봉 #고백 #노지
서울
18
WED 18º
THU 19º
FRI 15º
SAT 15º
SUN 16º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
더보기